[포토엔화보] 김옥빈vs니콜 키드먼 '칸 레드카펫 같은 드레스 대결'

뉴스엔 입력 2017. 5. 25. 09: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17/이하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대된 영화 '비가일드'(감독 소피아 코폴라) 레드카펫이 5월 24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

한편 70주년을 맞은 칸 국제영화제는 5월 17일 개막해 28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옥빈vs니콜 키드먼 ‘칸 레드카펫 같은 드레스 대결’

[칸(프랑스)=뉴스엔 정유진 기자]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17/이하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대된 영화 '비가일드'(감독 소피아 코폴라) 레드카펫이 5월 24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

이날 니콜 키드먼이 '악녀' 레드카펫에서 김옥빈이 앞서 선보인 은빛드레스와 같은 드레스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70주년을 맞은 칸 국제영화제는 5월 17일 개막해 28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뉴스엔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