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보다 더 중요한게 있죠" 쓰러진 관중 구한 레길론

이석무 입력 2021. 10. 18. 11:55 수정 2021. 10. 18. 1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전에서 3-2로 이겼다.

바로 심장마비를 일으킨 관중을 위해 경기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심에게 알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풀백 세르히오 레길론과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알린 센터백 에릭 다이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토트넘 대 뉴캐슬 경기 도중 한 관중이 쓰러지자 의료진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사진=AP PHOTO
관중석에서 한 축구팬이 쓰러지자 의료진이 제세동기를 들고 급하게 관중석으로 뛰어가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축구보다 더 중요한 게 있습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전에서 3-2로 이겼다.

이날 경기의 영웅은 1골 1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도, 결승골을 넣은 손흥민도 아니었다. 바로 심장마비를 일으킨 관중을 위해 경기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심에게 알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풀백 세르히오 레길론과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알린 센터백 에릭 다이어였다.

전반 40분 경 다이어와 레길론은 관중석에서 관중이 쓰러진 것을 가장 먼저 발견했다. 다이어는 벤치를 향해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신호를 보냈다. 레길론은 안드레 마리너 주심에게 찾아가 경기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경기는 약 25분 간 중단됐다. 쓰러진 관중은 뉴캐슬 홈 의료진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은 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이 관중은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

생명을 구한 레길론과 다이어는 중계 방송사로부터 ‘맨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레길론은 경기 후 BBC와 인터뷰에 앞서 그 관중의 상태를 가장 먼저 물어봤다. 그는 “승점 3점을 따내는 것은 늘 행복한 일이지만 오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쓰러진 관중의 건강이었다”며 “그가 다시 안정을 찾아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레길론은 “팬들이 나를 향해 손을 흔드는 것을 보고 자세히 봤더니 한 남자가 쓰러져 있었다”면서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아 곧바로 주심에게 경기를 멈춰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경기가 중단돼 라커룸에서 대기하기 위해 이동하면서 쓰러진 남자를 다시 봤는데 걱정됐다”며 “정말 지켜보기 어려운 광경이었다”고 털어놨다.

토트넘의 주장 케인은 “응급처치를 한 의무팀과 그들이 도착하기 전 심폐소생술을 하던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경기 중단을 빨리 결정한 주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누누 감독은 “관중석에서 일어난 일에 반응한 마리너 심판의 공로를 인정하고 옳은 결정을 내렸다”며 “심판은 경기를 멈추고 우리 모두에게 앞으로 어떻게 경기가 진행될지 설명했다. 그 팬이 괜찮다는 소식이 들려 다행이다”고 말했다.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도 “현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공로를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며 “고맙게도 그 남성 팬이 괜찮다는 소식을 들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