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12월 후쿠시마 오염수 조사 위해 '한·중 포함' 조사단 파견

이윤정 기자 입력 2021. 9. 10. 14: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국제원자력기구(IAEA) 진상조사팀장 마이크 웨이트먼이 2011년 5월 27일 쓰나미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 3호기를 조사하고 있다. 후타바|로이터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우쿠시마 오염수 방류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오는 12월 한국과 중국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계획에 한국은 물론 중국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인만큼 투명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다.

리디 에브라르 IAEA 사무차장은 9일 일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12월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일본에 파견해 오염수 방류 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에는 한국, 중국 등 인근 국가 전문가들도 포함하겠다고 덧붙였다.

에브라르 사무차장은 “모든 우려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객관적이고 투명한 방법을 통해 진행된 과학에 기반한 검토로 (우려에 대해) 답변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안전하고 투명한 계획 수립에 필요한 정보와 오염수 방류를 우려하는 국내외 여론에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에브라르 사무차장과 구스타보 카루소 IAEA 사업조정국장 등 IAEA 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검토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으며 일본 경제산업성, 외무성 등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물을 섞어 발암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정화 처리를 해도 삼중수소 등 방사능 물질을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다. 한국과 중국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 계획에 반발했다. 정부는 지난 7월 IAEA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국제검증단에 김홍석 한국 원자력안전기술원 책임연구원을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국제안전 기준에 따라 방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IAEA에 지원을 요청했다. 일본은 IAEA의 주요 예산 기여국이다. 일본이 IAEA에 내는 정규 예산은 8.2%로 미국,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이번 IAEA의 방문도 일본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