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진, 독일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플루트 수석 선임

성도현 입력 2021. 9. 17. 09:08 수정 2021. 9. 17. 16: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플루티스트 한여진(20)이 독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플루트 수석으로 선임됐다.

17일 공연계에 따르면 한여진은 지난 14일(현지시간) 3차에 걸쳐 진행된 플루트 수석을 뽑는 오디션에서 최종 합격했다.

2014년 칼 닐센 국제음악콩쿠르 최연소 본선 진출 및 특별상, 2016년 제1회 베를린 라이징 스타 국제 플루트 대회 1위, 2017년 제9회 고베 국제 플루트 콩쿠르 3위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플루티스트 한여진 [한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플루티스트 한여진(20)이 독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플루트 수석으로 선임됐다.

17일 공연계에 따르면 한여진은 지난 14일(현지시간) 3차에 걸쳐 진행된 플루트 수석을 뽑는 오디션에서 최종 합격했다. 2021~2022시즌인 다음 달 악단에 합류하는데, 1년간 활동한다.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는 1743년 창단된 세계 최고(最古)의 민간 관현악단으로 유명하다. 멘델스존이 초창기 지휘자로 활약했고, 20세기 들어서도 빌헬름 푸르트뱅글러, 브루노 발터, 쿠르트 마주어, 리카르도 샤이 등 명지휘자들이 이 교향악단을 거쳤다. 2017~2018시즌부터 안드리스 넬손스가 이끌고 있다.

한여진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거쳐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안드레아 리버크네히트를 사사했다. 최근 이 대학을 졸업했고, 같은 대학원 석사 과정에 진학할 예정이다. 그는 독일 빌라 무지카 장학재단에 선정돼 유럽 무대에 오르고 있으며, 미국 파웰 아티스트로도 활동 중이다.

2014년 칼 닐센 국제음악콩쿠르 최연소 본선 진출 및 특별상, 2016년 제1회 베를린 라이징 스타 국제 플루트 대회 1위, 2017년 제9회 고베 국제 플루트 콩쿠르 3위 등을 수상한 바 있다.

raphael@yna.co.kr

☞ "사촌 친구가 백신 맞고 성기능 불구" 팝스타 SNS에 발칵
☞ 아들에 117억 보험금 남기려 '자살청부'한 변호사
☞ '한때 2조원대 자산' 갑부에 거액의 현상금…무슨일이
☞ 9·11 악몽인가…철새 수백마리 세계무역센터 충돌해 떼죽음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세계 최대 거목 산불로 소실 위기…보호막 치며 사투
☞ MB·박근혜,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 서울 딸한테 묻어온 코로나…옥천 일가족의 쓸쓸한 추석
☞ '우리도 다 드려요'…경기도 외 지원금 100% 주는 지역들 어디?
☞ 아파트서 부패한 채 발견된 60대 여성 시신…타살인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