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 사건 미스터리' 극단선택 직원 집에선 독극물 용기가..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10. 20. 23:03 수정 2021. 10. 20. 23: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휴대전화엔 독극물 검색 기록 발견
/조선DB

서울의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쓰러진 사건과 관련 사건 당일 결근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 휴대전화에서 ‘독극물’ 검색 기록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TV조선 보도 등에 따르면 숨진 직원 자택에서는 독극물 의심 물질이 든 용기도 발견됐다.

경찰은 국과수를 통해 쓰러진 직원들과 숨진 직원이 동일한 독극물을 마셨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18일 오후 2시쯤 서초구 양재동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 관련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남녀 직원 2명은 사무실 책상에 놓인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시고 “물 맛이 이상하다”고 말한 뒤 약 1시간 간격으로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차례로 쓰러졌다.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두 직원 가운데 여성 직원은 금방 회복하고 퇴원했으나, 남성 직원은 위중한 상태로 여전히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업은 직원 40여명 규모의 풍력발전 전문 회사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날 무단 결근한 직원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해당 직원의 자택에 방문했다가 그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