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우연과 손잡고 소형발사체 체계 개발

김경미 입력 2021. 12. 6. 14: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소형 발사체 이미지. [사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손잡고 소형 발사체 체계 기술 개발에 나선다. 소형 공공 위성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쏘아 올릴 수 있는 발사체를 개발해 국가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일 항우연과 ‘소형 발사체 시스템 개념 설계와 개발 계획 도출 사업’ 회의(PRR)를 열고 소형 발사체 개념 설계안을 검토했다고 6일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누리호 사업을 통해 검증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항우연과 본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며 “내년 3월 개최할 회의(SRR)를 통해 개념 설계를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형 발사체는 탑재 중량 500㎏ 수준의 소형 위성을 우주로 쏴 올릴 수 있는 성능의 발사체를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2026년쯤 150㎏ 이하급 군집 위성 체계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처럼 공공 위성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소형 발사체 개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우연 미래 발사체 연구단과 공동으로 시스템 개념 설계, 비용 분석, 기체·추진기관 설계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항우연에 전담 연구인력도 파견했다.

한화그룹은 지난 3월 스페이스허브 출범 이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누리호 액체 발사체 기술, ㈜한화의 고체 발사체 기술,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의 위성 기술을 기반으로 우주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거둔 실적을 활용해 경제적이고 신뢰성 높은 소형 발사체 시스템 솔루션을 도출하겠다”며 “향후 국가 소형 발사체 수요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