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절반의 성공' 누리호..위성 안착 실패 이유는?

YTN 입력 2021. 10. 21. 19: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오후 5시에 발사한 누리호, 모든 비행 절차를 수행한 것으로 보였지만 결국 위성 안착에는 실패했습니다.

누리호 발사 최종 분석 결과 발표가 있습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결합니다.

[임혜숙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입니다.

오늘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의 전 비행과정이 정상적으로 수행되었습니다.

다만 위성 모사체가 700km의 고도 목표에는 도달하였으나 7.5km/s의 목표 속도에는 미치지 못하여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습니다.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되었으나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되었기 때문입니다.

금일 발사는 아쉬움을 남겼으나 국내 독자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하는 의의를 남겼습니다.

누리호 1단부는 75톤급 엔진 4기가 클러스터링 되어 300톤급의 추력을 내는 핵심기술이 적용되어 있으며 오늘 발사를 통해 1단부 비행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1단과 2단 페어링, 2단과 3단의 성공적 분리와 점화를 통해 단 분리 기술을 확보한 점도 소기의 성과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국내 상당 수준의 발사체 기술력이 축적되었음을 보여주는 결과입니다.

정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과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발사조사위원회를 즉시 구성하여 3단 엔진 조기 종료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2차 발사를 추진해 나가고자 합니다.

누리호 발사에 아낌없는 격려와 지속적인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정부는 오늘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해 나가겠습니다.

더욱 분발하여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주를 향한 우리의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우주 강국의 꿈을 이루어내는 날까지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회자]

다음으로 질의응답 시간을 갖겠습니다. 현장 계신 기자분들은 손을 들고 소속 언론사명과 성명을 밝혀주시고요. 참석하시지 못한 기자님들은 온라인으로 질의를 받고 있기 때문에 사회자가 대신 질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세부적인 기술 설명이나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장관님 브리핑 이후에 별도로 기술 브리핑을 할 테니까 참고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질문 있으신 기자님들. 머니투데이 기자님.

[기자]

머니투데이입니다. 오늘 발사를 보면 로켓 능력은 과시했지만 사실 위성더미의 궤도 불 안착으로 인해서 미완의 성공이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 결과를 성공과 실패의 중간의 어디쯤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그리고 또 내년 5월에 2차 발사를 앞두고 있는데 국민들에게 드리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말씀 부탁드립니다.

[임혜숙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걸음 남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굉장히 기술적 난관으로 생각되었던 1단의 클러스터링 기술, 엔진 연소 기술들이 모두 성공적으로 진행이 되고 또 1단과 2단의 분리, 점화, 또 2단과 3단의 분리, 점화, 페어링 덮개가 분리되는 등 굉장히 어려운 기술들은 다 잘 진행되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에 충분한 속도에 이르지 못하여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올려놓지 못한 점을 아쉽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5월달에는 그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을 하면 꼭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걸음 남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