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파견 日 자위대 수송기, 첫날 대피 인원 '0'

원태성 기자 입력 2021. 8. 26. 10: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프가니스탄에 체류중인 자국민과 현지인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자위대 수송기를 파견한 일본이 작전 첫날 아무도 대피시키지 못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5일(현지시간) 밤 아프간 카불 공항에 착륙한 일본 자위대 C2 수송기가 도착한 사람들이 없어 아무도 수송하지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아프간에 체류중인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C2 수송기 1대, 24일 C130 수송기 2대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파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2 수송기 착륙한 25일 밤, 아무도 카불공항에 도착 못해
C130 수송기 2대, 26일 밤 카불 공항서 재시도
일본 자위대 C-130H 허큘리스 수송기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 체류중인 자국민과 현지인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자위대 수송기를 파견한 일본이 작전 첫날 아무도 대피시키지 못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5일(현지시간) 밤 아프간 카불 공항에 착륙한 일본 자위대 C2 수송기가 도착한 사람들이 없어 아무도 수송하지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아프간에 체류중인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C2 수송기 1대, 24일 C130 수송기 2대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파견했다.

아프간에 체류중인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로 대피시키는 것이 일본 자위대의 계획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아프간 내 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사람들이 카불 공항까지 도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자위대는 25일 밤 파키스탄에 도착한 C130 수송기 2대가 26일 카불 공항으로 향해 대피작전을 다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하기로 되어있는 31일까지 대피작전을 마무리 해야하는 상황에서 26일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을 수송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자위대가 치안이 악화된 해외국가에서 일본인 수송 임무를 3차례 진행했다. 다만 수송작전에 현지인이 포함된 것은 자위대 창설 사상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첫 수송임무는 2004년으로 당시 이라크 정세가 악화되면서 현지에 체류중이던 일본 기자 10명을 자위대가 수송기에 태워 쿠웨이트로 대피시켰다.

이어 2013년 알제리, 2016년 방글라데시에서 각각 인질 사건과 습격사건이 발생했을 때 현지에 있던 일본인들을 이웃 국가로 수송했다.

당시 수송임무 대상에는 일본인만 포함됐으며 현지인들은 제외됐다.

kha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