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5m 추락.. 탑승객 8명 부상

김준호 기자 입력 2021. 11. 28. 16:36 수정 2021. 11. 29. 06: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8일 오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이 탈선해 승객 8명이 다쳤다. /경남소방본부

경남 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으로 탑승객 8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28일 경남소방본부와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분쯤 통영시 욕지면 동항리 모노레일 승강장에 진입하던 모노레일이 탈선했다.

이 사고로 모노레일에 타고 있던 승객 8명이 다쳤다. 승객 대부분 탈선 충격으로 골절 등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과 해경 등은 헬기를 이용해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방 관계자는 “생명에 지장이 있는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이 탈선해 승객 8명이 다쳤다. 사진은 구조활동 장면을 촬영한 CCTV 영상 화면. /경남소방본부

소방 당국과 경찰은 당시 목격자 등 진술을 토대로 모노레일이 승강장을 약 5m 정도 앞두고 진입 과정에서 선로를 이탈해 4~5m 높이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28일 오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이 탈선해 승객 8명이 다쳤다. /경남소방본부

한편, 욕지도 모노레일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9일까지 하반기 선로 정비를 이유로 휴장이 예정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 모노레일은 지난해 6월쯤 레일 일부 구간에서 변형이 생겨 충돌 발생 위험으로 운행 6개월 만에 영업을 중단하고 재정비에 들어간 바 있다.

욕지도 모노레일은 통영시가 국비 등 117억원을 투입한 시설이다. 욕지면 동항리 여객선 선착장에서 해발 392m 천왕산 대기봉을 잇는 2km(편도 1km) 순환식 궤도로 이뤄져 있다.

28일 오후 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이 탈선해 승객 8명이 다쳤다. 부상자를 태운 헬기 안 모습. /통영해경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