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입·유동규와 관계·'그분' 실체 놓고 대격돌

이현미 입력 2021. 10. 17. 18:01 수정 2021. 10. 17. 18: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참석하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의 핵심 쟁점은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의혹 관련 이 후보의 개입·인지 여부가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와 대장동 사업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관계,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인 '그분'의 정체, 성남시의 인허가 특혜 여부 등을 추궁하며 민간이 천문학적 수익을 얻게 된 과정과 이 후보의 연결고리를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8일 행안위 국감 핵심 쟁점은
野, '유, 측근 아냐' 선 그은 李 추궁
천화동인 실소유주 등 캐물을 듯
민주는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
곽상도 아들 사례 고리로 맞설 듯
국감장 점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관계자들이 국감장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참석하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의 핵심 쟁점은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의혹 관련 이 후보의 개입·인지 여부가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와 대장동 사업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관계,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인 ‘그분’의 정체, 성남시의 인허가 특혜 여부 등을 추궁하며 민간이 천문학적 수익을 얻게 된 과정과 이 후보의 연결고리를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50억원의 퇴직·상여금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 사례를 고리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설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 설계는 제가 했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근거로 대장동 사업의 ‘몸통’을 이 후보로 지목해왔다. 이 후보는 지난 9월 본인이 사업을 설계했다고 밝히며 “유동규 사장이 실무자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담당 임원이었다”고도 했다. 18일 행안위에선 두 사람의 관계를 둘러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만배씨와 짜고 협약서에서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빼는 방식으로 민간업자에게 수천억원대의 초과 수익을 안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남시에 손해를 입힌 배임 및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현재 구속 수감 중이다.

그는 2010년 이 후보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뒤 경기도 관련 주요 요직에서 활동하며 이 후보 측근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후보 측은 “측근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유 전 본부장도 이 후보와 연결고리를 부인했다.

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녹취론에 거론된 것으로 알려진 ‘그분’의 실체도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그분이 아니냐”고 공세를 펴고 있다. 대장동 사업 설계자 중 한 명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에 대해 “내 것이 아닌 걸 다들 알고 있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이 사람들 입장에서는 이재명 시장을 나쁘게 이야기하거나, 그냥 ‘이재명’이라고 불러버리고 말지, 그분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상하다”며 이 후보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뉴시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의 최종 책임자인 만큼 인허가 과정에서의 특혜와 이 후보의 개입 여부를 놓고도 격론이 예상된다.

이 후보는 특혜는커녕 대장동 사업을 통해 공공이 환수한 금액이 5503억원에 달한다며 지지부진한 사업을 성공시킨 치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민간이 큰 수익을 가져간 것에 대해선 “제가 성남시장을 사퇴한 후에 집값 폭등으로 민간 몫이 늘어난 게 제 탓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정부야말로 공공개발을 막아온 주범이라며 역공을 폈다. 이 후보는 김만배씨 누나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친 집을 매입한 사실을 거론하며 야권 비리로도 규정했다. 이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서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윤 후보님 부친 집을 사는 데 쓰였다. 윤 후보는 대장동 대출비리를 수사에서 제외한 이유를 밝히라”며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였던 윤 후보가 대장동 사업 대출을 수사선상에서 제외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지분이 7%인 화천대유 등 민간 사업자가 51% 지분을 가진 성남도시개발공사의 2배에 달하는 이익을 얻은 것에 주목하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