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모두가 뜯어말리는 결혼 하고 보란 듯이 잘살고 있는 부부

조회수 2022. 1. 3. 13:03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영화감독 류승완과 영화 제작사 ‘외유내강’의 대표 강혜정은 지난 1998년 결혼에 골인해 현재까지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11월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함께 수상하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는데요. 수상 당시 무대에 오른 류승완은 "제가 못살게 굴어도 언제나 이해해준다.

항상 제 엉덩이를 걷어차며 정신 차리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아내 강혜정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결혼 전 아내 강혜정 집안의 완고한 반대로 위기를 겪기도 했는데요. 과거 한 인터뷰에서 강혜정은 “아버지가 날린 재떨이에 류승완이 이마를 맞기도 했고, 주변 선배들은 ‘네가 미쳤구나!’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라며 주변의 엄청난 반대가 있었다는 사실을 고백한 바 있습니다.

당시 주변에서 결혼을 반대한 가장 큰 이유는 류승완과 강혜정의 ‘학력 차이’였다고 하는데요. 고려대 출신인 강혜정과 달리 류승완은 고졸 출신이라는 점 때문에 많은 반대에 부딪혔지만 결국 두 사람은 5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으며 이후 영화 <부당거래>, <베를린>, <모가디슈> 등 여러 작품을 흥행시키며 대한민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잉꼬부부로 자리 잡았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