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영호, 4기 밀당남 등극하나 "영숙이 다른 남자 만나야.."

박수인 입력 2021. 12. 8. 09: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기 솔로남녀의 얽히고설킨 '운명 데이트' 결과가 공개된다.

12월 8일 방송되는 SBS PLUS와 NQQ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4기 솔로남녀가 같은 국악기를 선택한 상대와 '랜덤 운명 데이트'를 하게 된다.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4기의 '운명 데이트'의 결과는 8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와 NQQ에서 동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박수인 기자]

4기 솔로남녀의 얽히고설킨 ‘운명 데이트’ 결과가 공개된다.

12월 8일 방송되는 SBS PLUS와 NQQ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4기 솔로남녀가 같은 국악기를 선택한 상대와 ‘랜덤 운명 데이트’를 하게 된다. 원하는 상대를 만난 이들은 함박웃음으로 기쁜 속내를 표현하지만, 원치 않는 상대를 만난 몇몇은 들고 있던 악기로 ‘광란의 연주’를 펼치거나 떨떠름한 표정을 지어보이면서 ‘극과 극’ 데이트를 예고한다.

이중 정식은 한 솔로녀와 아름다운 카페에서 힐링 데이트를 한다. 상대 솔로녀는 “대확행(크고 확실한 행복)”이라며 데이트에 만족감을 표한다. 그러나 정식은 데이트를 마친 후 “편하고 매력 있지만 친여동생 같은 느낌”이라는 반전 속내를 고백해 충격을 안긴다.

그런가 하면 털털한 성격의 순자는 데이트를 마친 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솔로남의) 운전대를 뺏고 싶었다”고 밝힌다. 반면 정숙은 한 솔로남과 데이트에서 연신 꽃미소를 날린다. 급기야 정숙은 “허니문 가고 싶냐”는 솔로남의 말에 “허니문 베이비가 더 좋다”는 파격 발언을 해 두 사람의 ‘허니문행’ 데이트에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영숙을 향한 호감을 내비쳐온 영호는 운명 데이트를 앞두고 복잡미묘한 심경을 드러낸다. 영호는 “영숙님과 데이트가 너무 좋았지만 저는 ‘밀당’이 중요하다. 영숙님이 다른 남자를 고르면, 내가 더 다가갈 것 같다”고 밝혀, ‘솔로나라 밀당남’에 등극한다.

영호의 연애 스타일을 들은 정식은 “난 그런 거 복잡해서 못해”라고 하고, 정수 역시 “여자 분들도 그런 걸 똑같이 느낄 거다”고 충고해, ‘운명 데이트’ 후 바뀔 ‘솔로나라’ 로맨스 판도에 관심이 치솟는다.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4기의 ‘운명 데이트’의 결과는 8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와 NQQ에서 동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PLUS, NQQ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