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신 비천"..고민정 "가진 것 없는 사람 대통령되는 세상 만들어보자"

한영혜 입력 2021. 12. 6. 12:06 수정 2021. 12. 6. 12: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진흙 속 연꽃’으로 비유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 비판이 일자 “그 말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건 맞나보다. 사방팔방에서 공격하는 것을 보니”라고 재차 언급했다.

고 의원은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가난한 사람을 모욕하지 말라고 했나. 그 얘기는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사람도 무엇이든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일 테다. 그러니,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는 세상 한번 만들어 보자”라고 썼다.

앞서 고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가족사와 관련해 “어려운 시절을 함께 보냈을 가족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이 오갈 때 인간 이재명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졌을까 생각이 든다”며 “그런데도 공과 사를 철저히 구분해가며 살아온 그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이어 “진흙 속 연꽃을 봐 달라”면서 “뛰어난 행정력과 추진력으로 대한민국을 부실 건축이 아닌 튼튼한 나라로 만들 기회를 달라. 우리 국민과 함께 진흙탕에서 뒹굴며 살아온 나라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아는 검증된 이재명 후보에게 마음을 열어 달라”고 호소했다.


“열심히 달린 말에 진흙 묻는다”


정철 민주당 선대위 메시지 총괄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정철 민주당 선대위 메시지 총괄도 이날 “열심히 달린 말에 진흙이 묻는다”며 “꽃길만 걸은 말에게 진흙이 달려들 리 없다”고 밝혔다.

정 총괄은 “이재명은 ‘실력 실천 실적’ 3실을 두루 갖춘 말”이라며 “이 말이 성남을 달리고 경기도 전역을 누빈 후, 이제 대한민국 종주를 꿈꾸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이라는 말은 어떤가. 평생을 마구간에 푹신 앉아 있었다”며 “어떻게 달릴 건데? 물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달릴 거라고 대답하겠지만, 그거 과연 될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꼭 필요한 말은 돌파력과 추진력을 갖춘 말, 가야 할 곳이면 두려움 없이 땅을 박차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 더러워”


앞서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 연설에서 청소부 출신인 부모, 탄광에서 발목이 잘린 형, 요양보호사를 한 누나, 요구르트 배달을 한 여동생 등 험난했던 가족사를 언급하며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며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