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 딴 일본 여자복싱 이리에, 곧바로 은퇴.."다음 올림픽은 없다"

박종홍 기자 입력 2021. 8. 3. 17: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복싱 페더급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이리에 세나(21)가 다음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리에는 3일 일본 도쿄 코쿠기칸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복싱 페더급 결승전에서 필리핀의 네스티 페테시오(29)를 5-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의 복싱 종목 금메달은 1964 도쿄 올림픽의 남자 벤텀급,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미들급에 이어 세 번째로 여자 선수로서는 처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본 여자복싱 최초 金.."다음 세계선수권이 마지막"
3일 일본 도쿄 코쿠기칸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복싱 페더급 결승전에서 일본의 이리에 세나(21)가 필리핀의 네스티 페테시오(29)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 AFP=뉴스1 © News1 박종홍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복싱 페더급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이리에 세나(21)가 다음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리에는 3일 일본 도쿄 코쿠기칸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복싱 페더급 결승전에서 필리핀의 네스티 페테시오(29)를 5-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의 복싱 종목 금메달은 1964 도쿄 올림픽의 남자 벤텀급,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미들급에 이어 세 번째로 여자 선수로서는 처음이다.

이리에는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다음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는 게 목표"라고 밝혔지만, 2024 파리 올림픽 출전을 묻는 질문에는 "스스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며 은퇴를 시사했다.

대학교 3학년생인 이리에는 "게임을 좋아해 게임회사에 취업하고 싶다"며 "4학년부터는 취업 준비를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