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족 달고 다시 날갯짓..서울대공원 말똥가리 영상 공개

임화섭 입력 2021. 9. 17. 11:15 수정 2021. 9. 17. 17: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발가락 절단과 동상으로 다리를 잃은 새를 치료하고 의족도 달아줘 일상으로 복귀시킨 사육사와 수의사의 노력을 담은 영상을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이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2009년 한국에 온 붉은허벅지말똥가리 '금지'는 2013년 비행 중 철창에 다리가 끼어 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으며, 지난겨울에는 절단 부위에 동상이 걸려 서 있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의족을 단 '금지' [서울대공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발가락 절단과 동상으로 다리를 잃은 새를 치료하고 의족도 달아줘 일상으로 복귀시킨 사육사와 수의사의 노력을 담은 영상을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이 공개했다.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2009년 한국에 온 붉은허벅지말똥가리 '금지'는 2013년 비행 중 철창에 다리가 끼어 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으며, 지난겨울에는 절단 부위에 동상이 걸려 서 있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악화했다.

사육사들은 2개월간 동상크림 마사지와 온욕치료 등을 통해 금지를 회복시켰으며, 수의사는 다리뼈에 나사를 박는 등 2차례 수술을 거쳐 금지에게 의족을 달아줬다.

이제 금지는 의족으로 먹이를 눌러놓고 뜯어먹는 등 능숙하게 사용하며, 두 다리를 쭉 뻗어 멋지게 날고 짝인 '옥엽'과도 잘 지낸다고 서울대공원은 전했다.

송종훈 사육사는 "어려운 치료과정을 금지가 정말 기특하게 잘 버텨 줬다"며 "기록상 붉은허벅지말똥가리의 최장 수명이 15년이지만 금지가 좀 더 오랫동안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대공원이 공개한 영상은 '서울대공원TV' 유튜브 채널 등으로 볼 수 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