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美 증시, 저가 매수 심리 약화 우려"

김무연 입력 2021. 9. 23. 15: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증시를 끌어올렸던 '저가 매수'(Buy the dip) 심리가 약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금까지 미국 개인 투자자들은 주요 지수가 하락하더라도 증시 상승세를 확신해 추가적으로 주식을 매입해 왔다.

미국 개인 투자자들은 주로 S&P 500지수를 추종하는 ETF에 투자해 왔다.

블룸버그는 개인투자자의 매수세가 미국 증시에 힘을 실어줬다고 분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S&P 500 하락에도 ETF 자금 유출
다음날 유입된 ETF 자금도 기대에 못 미쳐
경기부양책 축소, 헝다그룹 파산 위기 등 영향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코로나19 이후 미국 증시를 끌어올렸던 ‘저가 매수’(Buy the dip) 심리가 약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금까지 미국 개인 투자자들은 주요 지수가 하락하더라도 증시 상승세를 확신해 추가적으로 주식을 매입해 왔다.

JP모건 로고(사진=AFP)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니콜라오스 파니지르조글루 JP모건 애널리스트 팀이 지난 20일 상장지수펀드(ETF)에서 110억달러(약 13조원)가 유출된 상황을 두고 “우려스럽다”라고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일 S&P 500 지수는 전일 대비 1.7% 하락한 4357.73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들어 분기별 옵션과 선물 만기 도래일을 제외하면 하락폭이 가장 컸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문제는 S&P 500 지수가 빠질 때 ETF로 유입되던 자금이 외려 유출됐다는 점이다. 미국 개인 투자자들은 주로 S&P 500지수를 추종하는 ETF에 투자해 왔다. 지수가 다소 하락하더라도 증시 상승세를 예상해 꾸준히 관련 ETF에 자금을 쏟아부었다. ETF 자금 유출은 지금껏 개인 투자자들이 저가 매수 전략을 펼치던 것과는 다른 움직임이란 설명이다.

파니지르조글루 전략팀은 “21일에 ETF로 20억달러(약 2조3560억원)이 유입됐지만, 이는 기존 유입된 자금 규모 대비 약화한 것”이라면서 “투자자들의 행동 변화가 향후 지속적으로 이어질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선 앞으로 며칠 간의 자금 흐름을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짚었다.

미국 증시의 대표적인 지수인 S&P 500 지수의 경우 지난해 3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급락했던 때보다 거의 2배 가까이 올랐다. 블룸버그는 개인투자자의 매수세가 미국 증시에 힘을 실어줬다고 분석했다. 지난 50일간 S&P 500 지수 움직임도 반등세 보이고 있었다.

다만, 블룸버는 투자자들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고려 및 연방정부의 실업급여 중단 등 경기부양책이 축소된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높은 인플레이션과 헝다그룹으로 대표되는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채위기를 우려하여 반등세가 과거만큼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무연 (nosmok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