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 "팬데믹 기간에 민주주의는 뒷걸음쳐"

김재영 입력 2021. 11. 22. 19: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막아내기 위해 많은 나라들이 서슴지 않고 비민주적이며 불필요한 조치를 취하면서 민주주의가 전세계적으로 나빠졌다고 정부간 기구가 22일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많은 민주 정체 국가들이 뒷걸음 했다"고 '민주주의 및 선거 지원 국제기구(IDEA)'가 말했다.

세계 민주주의 현황 보고서에서 이 기구는 지난 10년 동안 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한 나라 수가 배로 늘어났다고 말하면서 특히 미국, 헝가리, 폴란드 및 슬로베니아를 지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들루프=AP/뉴시스] 11월21일(현지시간) 카리브해 프랑스령 과들루프의 르고시에르 거리에 검게 그을린 자동차가 버려져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과들루프에 내려진 통금 조치 등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가 열려 시위대는 방화를 저지르기도 했으며, 이 과정에서 31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시위로 많은 도로가 봉쇄돼 섬을 가로지르는 여행이 통제됐다. 2021.11.22.

[코펜하겐=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을 막아내기 위해 많은 나라들이 서슴지 않고 비민주적이며 불필요한 조치를 취하면서 민주주의가 전세계적으로 나빠졌다고 정부간 기구가 22일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많은 민주 정체 국가들이 뒷걸음 했다"고 '민주주의 및 선거 지원 국제기구(IDEA)'가 말했다. 34개 국이 참여하는 이 기구는 올 8월 기준으로 100여 개 국 중 64%의 국가들이 "불균형적이며 불필요하거나 불법이기도 한" 조치를 팬데믹 대처를 명분으로 취했다는 것이다.

스웨덴에 본부를 둔 IDEA는 이어 민주 정체가 아닌 나라들 사정은 한층 악화되었다고 말했다. 권위주의체제는 "더욱 노골적으로 탄압했으며" 표현 자유가 제한되고 법치주의가 약해졌다.

세계 민주주의 현황 보고서에서 이 기구는 지난 10년 동안 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한 나라 수가 배로 늘어났다고 말하면서 특히 미국, 헝가리, 폴란드 및 슬로베니아를 지목했다.

직전 보고서 발표 후 지난 2년 동안은 민주주의에 있어 좋은 시기가 아니였다. 2020년에 권위주의로 방향을 튼 나라 수가 민주주의 방향으로 온 나라 수를 앞질렀다. 지난 2년 동안 최소한 4개 국이 "흠있는 선거나 군 쿠데타로" 민주주의를 상실했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세계에 민주주의를 선창하고 고양하려는 이 국제 기관이 작성한 80쪽 보고서는 이와 함께 "시민 활동주의가 큰 힘을 발휘했다"고 칭찬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정부의 강한 제한 조치에도 80개 국이 넘는 나라에서 시위와 시민 행동이 펼쳐졌다. 반대로 벨라루스. 쿠바, 에스와티니(스와질랜드), 미얀마 및 수단에서 민주화 운동이 탄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