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ESG 우수기업 담은 국내 첫 EMP 펀드

입력 2021. 10. 18. 04: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

◆ 증권사 추천상품 ◆

한국투자증권이 ESG(환경·책임·투명경영)에 관심 있는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를 내놓았다. 해당 상품은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내놓은 ESG 펀드다. ESG 관련 기업들로만 구성된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를 자산으로 편입해 투자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2019년 3월 출시된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는 다양한 ESG 지표를 평가해 글로벌 ETF를 자산으로 편입한다.

ESG와의 관련성을 측정하는 ESG 등급(ESG Rating)과 지속 가능한 영향력을 계량화한 수치(ESG Sustainable Impact Metrics) 등을 주요 참고 지표로 삼는다. ESG 부문별로 확인 항목을 선정하고 산업별로 항목에 대한 가중치를 정해 각 기업의 ESG 점수를 계산한다.

조사된 ETF 중에서도 ESG 관련성이 적거나 자산 규모, 유동성 기준에 미흡한 종목은 투자 대상에서 제외해 ESG 투자 실효성을 높였다. 환경보호 ETF로 분류됐더라도 혁신기업 등 투자 대상이 다른 개념에 초점을 맞춘 ETF는 관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하는 식이다. 투자가치, 신규 트렌드 등의 정성적인 평가도 자산 구성 시 빠지지 않고 거친다.

또 특정 국가 및 사업 분야에 편중되지 않도록 포트폴리오를 정기적으로 조정한다.

해당 상품은 국내 최초 EMP(ETF Managed Portfolio) 펀드다. EMP 펀드는 전체 자산의 50% 이상을 ETF에 투자하는 식으로 운용된다. 주식 등 가격 변동이 큰 자산 외에도 다양한 상장지수에 분산투자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는 장점이 있다. 주식형 펀드에 비해 포트폴리오 운용 비용이 적게 드는 것도 투자자들에게는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한국투자글로벌착한기업ESG펀드 A클래스 기준 선취판매 수수료는 1%, 총보수 0.998%다. 펀드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 혹은 영업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