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시계, 가짜라는데.. '박근혜 지지자'도 같은 시계?

윤한슬 입력 2020. 3. 4. 15: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에 차고 나온 '박근혜 시계'의 진위 여부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같은 시계를 착용한 사진까지 포착돼 논란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4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이 총회장의 시계와 동일한 시계를 착용한 사진이 퍼지고 있다.

10여장의 현장 사진을 보면 부스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엽서를 쓰는 한 지지자가 이 총회장과 같은 '금장 시계'를 차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도 ‘금장 시계’ 착용… “대통령이 시계 선물”

2일 기자회견을 연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손목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시계가 보이고 있다. 가평=고영권 기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에 차고 나온 ‘박근혜 시계’의 진위 여부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같은 시계를 착용한 사진까지 포착돼 논란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4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이 총회장의 시계와 동일한 시계를 착용한 사진이 퍼지고 있다.

해당 사진은 2018년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팬 카페에 올라온 사진이다. 조 공동대표와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그 해 8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일대에서 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에게 엽서를 보내는 행사를 마련했을 당시 촬영된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가 2018년 8월 서울 서초구 서초동 부근에서 진행된 엽서 보내기 행사에서 시계를 자랑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0여장의 현장 사진을 보면 부스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엽서를 쓰는 한 지지자가 이 총회장과 같은 ‘금장 시계’를 차고 있다. 시계 색상, 날짜판, 서명 등이 동일한 모습이다. 게시물에는 “이분은 박근혜 대통령님께 시계를 선물로 받았다고 하신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 사진이 확산하면서 누리꾼들은 “이제 (시계가) 가짜라고 하지도 못 하겠다”(망****), “로만손은 제작한 적 없다고 하니 이거 제작한 업체를 찾아야겠다”(고****), “이 사람도 가짜로 만들어서 차고 다니는 거냐”(개****) “이 버전은 완전 VVIP용으로 소량 한정 생산된 모양이다”(전****) 등 다시금 의문을 제기했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2일 기자회견에서 착용한 시계(왼쪽)와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가 2018년 8월 착용한 시계. 고영권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이 총회장의 시계를 두고 ‘박근혜 시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박근혜 정부 인사들은 ‘가짜 박근혜 시계’라며 즉각 반발했다. 또 조달청과 시계를 납품한 로만손도 “이 총회장이 착용한 시계는 제작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었다.

이날은 신천지까지 나서 “과거 한 성도가 선물한 시계로, 총회장이 평소 착용하는 것이다. 정치와 무관하다”며 “총회장은 시계, 넥타이 장신구 등에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해명한 바 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mailto:1seul@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