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ON]벤투호 또 비상, 김민재 부상으로 훈련 불참

김성원 입력 2022. 11. 25. 22:31 수정 2022. 11. 25.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노란불이 켜진 것은 사실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숙소에서 쉬면서 치료를 받는 것이 낫다고 판단돼 훈련장에 나오지 않았다"며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 후 이미 김민재의 부상을 걱정했다.

그는 "김민재는 소속팀의 전 경기에 출전했다. 그 결과 부상도 있었다. 경기력에도 영향을 줬다. 앞으로 경기일정을 보고 조정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렸다. 김민재-이재성이 수아레스를 막아서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1.24/

[도하(카타르)=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큰 부상은 아니지만 노란불이 켜진 것은 사실이다.

김민재가(나폴리)가 25일(이하 한국시각) 훈련에 불참했다. 전날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득점없이 비긴 벤투호는 이날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재개했다. 우루과이전에 뛴 선수들은 30분간 회복훈련을 한 후 쉬었고, 그 외 선수들은 1시간 가량 훈련을 진행했다.

그러나 김민재는 등장하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숙소에서 쉬면서 치료를 받는 것이 낫다고 판단돼 훈련장에 나오지 않았다"며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 후 이미 김민재의 부상을 걱정했다. 그는 "김민재는 소속팀의 전 경기에 출전했다. 그 결과 부상도 있었다. 경기력에도 영향을 줬다. 앞으로 경기일정을 보고 조정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쉼표를 결정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에서 다윈 누녜스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넘어지는 가슴 철렁한 순간도 맞았다. 다행히 김영권과 김승규와 김영권의 봉쇄로 위기를 모면했다. 큰 부상이 아니어서 풀타임 소화했다. 그러나 김민재는 현재 오른쪽 종아리 근육이 불편하다. 벤투 감독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이다.

김민재는 걱정은 없다고 했다. 그는 "근육 부상이 처음이긴 한데, 심한 건 아닌 것 같다"고 안심시켰다. 그러나 근육 부상의 경우 무조건 쉬어야 한다. 그럴 수도 없다. 가나전이 사흘 앞으로 다가왓다. 제대로 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벤투호는 28일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무조건 이겨야 12년 만의 16강 진출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다. 만에 하나 김민재가 결장할 경우 치명적이다. 벤투호의 근심도 늘고 있다.
도하(카타르)=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췌장암 수술' 배연정 “허리 도려내는 통증, 종양 3개 발견”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서희원♥' 구준엽, 불륜설 해명 위해 '이것'까지 공개했다...“가짜뉴스 멈춰!”[종합]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