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헤어질결심' 6관왕, 작품상→박해일-탕웨이 남녀주연상('청룡영화상')

백지은 입력 2022. 11. 25. 23: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이 청룡을 휩쓸었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무려 13개 부문에 후보로 오르며 최다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웠던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각본상, 음악상까지 무려 6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공동경비구역 JSA'와 '올드보이'로 이미 두 차례 감독상을 받았던 박찬욱 감독은 3번째 트로피를 추가하게 됐다. 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 촬영 중인 관계로 시상식에는 불참했지만, 김신영이 대리 수상에 나서 ""로스앤젤레스에서 촬영하느라 못 갑니다. 원통합니다. 오랜만에 김신영 씨를 만날 수 있었는데. 영화 감독이 되어 좋은 점이 하나 있다면 여러 분야에 재능있는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많다는 거다. '헤어진 결심'에서 참 좋은 배우와 스태프를 많이 만났다. 그분들과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 오늘 밤 여러분께 술한잔 사고 싶지만 그 기쁨은 약간 미뤄둬야겠다. 다시 만날 때까지 안녕히"라고 박찬욱 감독이 보낸 문자를 읽었다.

정서경은 "이 영화는 반쯤은 수사물이고 반쯤은 멜로물이다. 어떻게 보면 100% 멜로 영화처럼 보였으면 했고 어떻게 보면 정통 수사물로 보였으면 했다. 감독님을 처음 만난 20년전부터 단 하루도 감사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고 전했다.

박해일은 "감독님 작가님 탕웨이와 이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 너무 감사드린다. 같이 꼭 작품을 해보고 싶었던 이정현과 호흡을 맞추게 된 이정현, 고경표, 팔방미인 김신영 너무 감사드린다. 나한테는 올해 참 행복한 한해였다. 이 한해의 의미를 언젠가 다시 관객분들께 갚아드리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만추'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처음 청룡을 찾았던 탕웨이는 해외 최초 여우주연상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그는 "감독님 작가님 관객분들께 감사드린다. 배우는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 몇달, 몇년, 심지어는 몇십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나는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이 정말 행운이다. 너무 감사하다"며 기뻐했다.

'헌트'는 이정재의 신인감독상을 비롯해 촬영조명상, 편집상까지 3관왕이 됐다. 이정재는 영국 런던에서 촬영중인 관계로 시상식에 불참했으나 절친인 정우성이 대리수상에 나서 전화연결로 수상소감을 전할 수 있었다. 그는 "감사하다. '헌트'가 우리에게도 의미가 있는 영화였지만 무대인사를 5주차 하면서 관객분들이 와주신 의미있는 영화라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영화를 봐주신 모든 분들과 배우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남녀조연상은 '한산 : 용의 출현'의 변요한과 '장르만 로맨스'의 오나라에게 돌아갔다.

변요한은 "받을 줄 알고 있었다. 2년 전 전쟁같이 찍었다. 다시 돌아가라고 하면 절대 찍지 않을 거다. 차라리 군대를 갔다 오겠다. 그 정도로 작품에 큰 애정이 있었고 즐겼다. 감독님과 선배님이지만 횟집에서 만큼은 동료처럼 아껴주신 박해일 선배님께도 감사하다. 우리 영화에서 어떤 배우가 올라와도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 '한산' 팀들에게 감사하다. 연기가 너무 재미있고 즐겁다. 그동안 너무 많은 좋은 배우들 덕분에 지혜가 많이 생기는 것 같다. 인격체로만 변요한이 좀더 다듬어졌으면 좋겠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가 되고 싶다"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오나라는 "정말 예상 못하고 왔다. 처음 초대받았는데 수상이라니 말도 안된다. 정신 차려야 한다"고 감격했다. 이어 "'장르만 로맨스'를 찍으면서 '이거 맞아?'라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워낙 성격이 오지랖이 넓어서 아무 것도 하지 말라는 감독님의 주문은 굉장히 어렵고 난감했다. 감독님이 삭발투혼까지 하시는 절절한 모습을 보고 그냥 믿고 열심히 했다. 영화 끝날 때까지 잘한건지 못한건지 물음표가 남았었다. 그러다 다른 작품을 하면서도 찝찝함이 남아있었는데 2년 뒤 결과를 보게 됐다. 비워내고 내려놨던 공간이 좋은 사람들로 채워져있다는 걸 알게 됐다. 그리고 청룡이라는 묵직한 상이 틈새를 완벽하게 메꿔준 것 같아 너무나 감사하다"며 소속사 식구들과 20년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 김도훈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남녀신인상은 '불도저에 탄 소녀'의 김혜윤과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김동휘가 받았다. 김혜윤은 "시상자로 왔을 때 대선배님들을 보면서 긴장을 많이 했었다. 지금도 똑같다. 요즘 연기를 하며 행복하고 기쁘고 설레고 떨리는 마음보다 무섭고 두렵고 내가 잘 해낼 수 있을지 하는 걱정과 근심이 더 많았다. 내가 연기를 잘 하고 있는건지 물음표가 많이 생겼었다. 그런 물음표들이 이 자리를 통해 느낌표로 바뀌었다.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동휘는 "TV로 시상식을 보면서 배우분들이 '진짜 받을 줄 몰랐다'고 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인 줄 알았다. 3년 전 회사 없이 혼자 오디션을 보고 영화를 찍었다. 그때 제작사 대표님, 감독님, 최민식 선배님이 다 도와주셔서 영화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과정을 그리는 영화인데 항상 내가 초조한 마음에 내일만 바라보며 살았다. 이 상을 받으면서 다시 한번 지나온 시간들을 반추해보면서 좀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 같다. 엄마에게 이 영광을 돌리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수상자(작)

최우수 작품상 - '헤어질 결심'

감독상 - 박찬욱 '헤어질 결심'

여우주연상 - 탕웨이 '헤어질 결심'

남우주연상 - 박해일 '헤어질 결심'

여우조연상 - 오나라 '장르만 로맨스'

남우조연상 - 변요한 '한산 : 용의 출현'

신인여우상 - 김혜윤 '불도저에 탄 소녀'

신인남우상 - 김동휘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신인감독상 - 이정재 '헌트'

각본상 - 박찬욱 정서경 '헤어질 결심'

촬영조명상 - 이모개 이성환 '헌트'

편집상 - 김상범 '헌트'

미술상 - 한아름 '킹메이커'

음악상 - 조영욱 '헤어질 결심'

기술상- 허명행 윤성민 '범죄도시2'

청정원 단편영화상 - 유종석 '새벽 두시에 불을 붙여'

청정원 인기스타상 - 고경표 이지은 임윤아 다니엘 헤니

한국영화 최다관객상 - '범죄도시2'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췌장암 수술' 배연정 “허리 도려내는 통증, 종양 3개 발견”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서희원♥' 구준엽, 불륜설 해명 위해 '이것'까지 공개했다...“가짜뉴스 멈춰!”[종합]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