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전화폭언' 시민 경찰 고소

박희재 입력 2021. 1. 23. 01: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민 씨의 의사 국가고시 합격을 비판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자신에게 폭언한 시민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임 회장은 어제(22일) 자신의 SNS 계정에 "협박죄와 업무방해죄로 A 씨를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회장은 A 씨가 어제(22일) 오전 의사회 사무실에 두 차례 전화를 걸어 폭언을 하는 등 정상적인 업무 수행을 어렵게 했다며 형사 판결이 나면 민사소송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임 회장은 지난 16일 SNS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 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한 사태에 대해 분노하고 개탄한다"며 조 씨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또 조 씨가 취득한 국가고시 필기시험 응시자격을 박탈해달라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지만, 법원은 각하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