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레전드' 유상철 감독, 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50세

이현호 입력 2021. 6. 7. 20:58 수정 2021. 6. 7. 21: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상철 전 감독이 유명을 달리했다.

유상철 감독 측 관계자는 7일 오후 "유상철 감독이 오늘 저녁 7시경 사망했다"라는 소식을 밝혔다.

유상철 감독 커리어에 있어서 가장 빛나던 순간은 2002 한일 월드컵이었다.

지난 2020년 전주에서 요코하마와 전북 현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가 열렸을 때 요코하마 원정팬들은 "유상철 형, 할 수 있다!"라는 감동적인 플래카드를 걸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02 레전드' 유상철 감독, 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50세



(베스트 일레븐)

유상철 전 감독이 유명을 달리했다.

유상철 감독 측 관계자는 7일 오후 “유상철 감독이 오늘 저녁 7시경 사망했다”라는 소식을 밝혔다. 지난 2019년 췌장암 판정을 받고도 인천 유나이티드를 K리그1 잔류까지 이끈 유 감독은 그동안 축구팬들로부터 쾌유 응원을 받았으나 끝내 세상을 떴다.

유상철 감독 커리어에 있어서 가장 빛나던 순간은 2002 한일 월드컵이었다. 유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의 총애를 받으며 미드필더 전 지역을 누볐다. 조별리그 1차전 폴란드전에서 후반전에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넣어 한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 경기는 한국축구 역사상 첫 월드컵 본선 승리로 기록된 역사적인 경기다.

이외에도 수많은 국제대회에 출전해 A매치 124경기에 출전해 18골을 기록했다. 유 감독은 현역 시절 K리그뿐 아니라 일본 J리그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20년 전주에서 요코하마와 전북 현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가 열렸을 때 요코하마 원정팬들은 "유상철 형, 할 수 있다!"라는 감동적인 플래카드를 걸기도 했다.

글=이현호 기자(hhhh@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