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장모님에겐 내가 아들이자 연하 남친"..최수종 또 '눈물' (1호가)

이주원 입력 2021. 1. 17. 23:54 수정 2021. 1. 18. 0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그맨 김원효가 장모님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수종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개그 부부계의 생태계 교란종으로 불리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의 달콤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집에 심진화의 친정엄마이자 김원효의 장모님이 등장해 세 사람이 유쾌한 일상을 함께 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그맨 김원효가 장모님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수종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개그 부부계의 생태계 교란종으로 불리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의 달콤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집에 심진화의 친정엄마이자 김원효의 장모님이 등장해 세 사람이 유쾌한 일상을 함께 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장모님은 "이런 사위가 존재하기는 하는구나 싶을 정도로 잘한다"라며 사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원효는 "저는 아들이자 연하 남자친구다. 장모님 옆의 빈자리가 내 눈에는 보이더라. 빈자리를 채워주려고 남자친구처럼 다가갔던 것 같다"라고 말해 모두의 감동을 샀다.

이에 최수종은 또다시 눈시울을 붉히며 "저는 장모님이 돌아가셨는데, 지나고보니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하지 못해 아쉬움만 남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수종은 최양락과 팽현숙의 부부싸움에 안타까움을 눈물을 흘린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와 박준형, 김지혜 부부가 부부싸움으로 역대급 위기를 맞는 모습이 펼쳐져 안타까움을 안겼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가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JT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