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백신 잡음 계속..이번엔 백신 대신 식염수 접종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6. 5. 17: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산케이신문과 지바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지바현 미나미보소시는 지난 3일 시내의 한 고령자 시설에서 실수로 백신 대신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산케이신문과 지바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지바현 미나미보소시는 지난 3일 시내의 한 고령자 시설에서 실수로 백신 대신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날 해당 시설의 간호사는 입소자와 직원 등 총 54명을 접종했는데, 이중 6명에게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했다는 것이다.

해당 시설에선 당초 48명만을 접종할 예정이었는데 간호사가 생리식염수에 희석한 백신을 주사기로 옮긴 뒤 실수로 빈 용기에 다시 생리식염수를 담는 바람에 예정보다 많은 인원을 접종하게 된 것이 원인이라고 한다.

생리식염수를 담은 간호사와 접종을 담당한 간호사가 다른 층에 있어 소통도 잘 이뤄지지 않았다.

다행히도 현재까지 건강에 이상을 보인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미나미보소시는 생리식염수를 접종한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른 시일 내에 재접종을 할 계획이다.

이시이 유타카 미나미보소시 시장은 "오접종된 분들과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재발 방지를 철저히 해 안심하고 안전하게 접종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하나가 돼 힘쓰겠다"고 밝혔다.

일본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지난 2일 후쿠시마현 니혼마쓰시에서는 한 번 녹였다 다시 얼린 백신을 100명에게 잘못 접종하는 일이 일어났다.

그런가 하면 지난 3일 후쿠오카현 나카가와시에서는 한 치과의사가 실수로 80대 여성에게 빈 주사기를 찔러 넣어 공기를 주입하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혈관에 공기를 넣어 혈관 흐름을 막는 '공기 주사'는 자칫하면 색전증이나 심근경색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반응을 보인 사람이 없는 점은 그나마 다행으로 평가된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