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송)황의조, 동료 위한 착한 마음씨..유럽 첫 멀티골 보다 빛났다

이석무 입력 2021. 1. 25. 15:53 수정 2021. 1. 25. 21: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멀티골보다 더욱 빛난 것은 부상 중인 동료를 생각하는 마음씨였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에서 활약 중인 황의조(29·보르도)가 유럽 무대 진출 후 첫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멀티골 활약에 시즌 첫 3연승을 기록, 리그 7위(승점 32·골 득실 +3)로 올라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의조가 프랑스 1부리그 앙제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뒤 부상 당한 동료의 유니폼을 들고 선수들과 함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보르도 구단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멀티골보다 더욱 빛난 것은 부상 중인 동료를 생각하는 마음씨였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에서 활약 중인 황의조(29·보르도)가 유럽 무대 진출 후 첫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앙제와 2020~21 리그앙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팀의 두 골을 모두 책임지며 소속팀 보르도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0-0이던 전반 8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른 공을 놓치지 않고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3분 뒤인 전반 11분에는 팀 동료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은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기록했다.

황의조가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것은 유럽무대 진출 후 처음이었다. 하지만 황의조의 득점보다 더 화제가 된 것은 그의 골 세리머니였다.

황의조는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등번호 5번이 적힌 우타비우(브라질)의 유니폼을 들고 동료들과 함께 골 세리머니를 했다. 우타비우는 지난주 훈련 중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큰 부상을 당했다. 상당 기간 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황의조는 경기 후 구단과 인터뷰에서 “가족보다 더 많이 보는 사이인 동료가 큰 부상을 당한 게 마음이 아프다”며 “우타비우를 위해 승리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동료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기분이 굉장히 좋고 팀이 3연승을 해 더 기쁘다”며 “앞으로 이 분위기를 이어나가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구단이 나중에 공개한 영상에서도 황의조는 동료들과 하나가 돼 기쁨을 만끽했다. 보르도 선수들은 경기 뒤 라커룸에서 둥글게 모여 책상을 두드리며 “의조가 2골을 넣었다”고 환호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멀티골 활약에 시즌 첫 3연승을 기록, 리그 7위(승점 32·골 득실 +3)로 올라섰다. 6위 마르세유(승점 32·골 득실 +5)와 승점 차는 없다. 지금의 상승세가 계속된다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등 유럽클럽대항전 출전도 기대해 볼만 하다.

보르도의 장 루이 가세 감독도 경기 후 황의조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가세 감독은 “황의조는 감독에게 이상적인 선수”라“모든 점이 마음에 든다”고 칭찬했다.

가세 감독은 “황의조는 적극적으로 압박을 가해야 할 때는 그렇게 하고, 앞으로 치고 나가 깊이 있는 플레이를 해야 할 때는 그렇게 한다”며 “심지어 측면에 세울 때도 불평하지 않는다. 정말 이상적인 선수”라고 평가했다. 가세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도 “황의조는 우리 팀의 ‘넘버 원’ 스트라이커”라고 하는 등 전폭적인 신뢰를 보내고 있다.

이날 황의조는 구단이 선정한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뽑혔다. 보르도 구단은 SNS를 통해 MOM을 뽑는 투표를 진행했는데 황의조가 56.6%의 지지를 받았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