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 아파트서 불나 10명 사망…"코로나 봉쇄로 진화에 애먹어"

강민경 기자 입력 2022. 11. 25. 21: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 신장 위구르자치구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를 인용, 지난 24일 오후 7시49분 우루무치의 15층짜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화재가 난 건물이 코로나19 사례가 없는 저위험 지역으로 분류되면서 주민들이 밖으로 나갈 수 없는 봉쇄 상황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NS서 봉쇄용 설치물로 화재 진압에 지장받는 영상 퍼져
ⓒ News1 DB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 신장 위구르자치구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를 인용, 지난 24일 오후 7시49분 우루무치의 15층짜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화재는 더 높은 층으로 번졌고 약 2시간 45분만에 진화됐다.

부상자 9명은 폐에 손상을 입었지만 병원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CCTV는 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화재가 난 건물이 코로나19 사례가 없는 저위험 지역으로 분류되면서 주민들이 밖으로 나갈 수 없는 봉쇄 상황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 봉쇄를 위해 건물 근처에 설치된 물건들이 진화 작업을 방해했다는 의혹이 소셜미디어(SNS)상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SNS에는 소방차들이 건물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모습, 건물과 다소 떨어진 지점에서 물을 뿌리는 모습, 사람들이 건물 인근에 설치된 장애물들을 치우는 모습 등을 담은 동영상들이 퍼지고 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