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타이타닉' 이후 26년만에 다시 만난 두 전설

조회수 2022. 11. 25. 11:21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아바타 2'에 합류한 케이트 윈슬렛
'타이타닉' 이후 무려 26년만 제임스 카메론과 작업
아바타

2009년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아바타'. 먼 미래 '판도라'라는 가상의 행성에서 귀중한 자원인 언옵테늄을 채취하려는 지구인들과 원주민인 나비족의 갈등과 전쟁을 그렸다.

아바타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을 받은 '아바타'는 10여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라는 기록을 유지하고 있으며,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CG의 거장으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하게 된다.

시고니 위버

이번 작품에서는 전작에서 함께한 샘 워딩턴과 조 샐다나를 비롯해 시고니 위버 역시 그대로 출연하는데 가장 놀라운 것은, 70대인 시고니 위버가 10대 소녀 '키리'를 연기한다는 것.

타이타닉
'타이타닉' 촬영 당시 제임스 카메론과 배우들

그리고 또 하나의 반가운 캐스팅은 바로  '타이타닉'에서 제임스 카메론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케이트 윈슬렛 역시 나비족의 캐릭터로 참여한다는 것. 두 사람은 무려 26년만의 조우.

아바타: 물의 길

케이트 윈슬렛은 극 중 '토노와리(클리프 커티스)'와 함께 바다 근처에 사는 멧케이나족을 이끄는 사제 '로날'을 연기했다. 캐릭터 특성상 수영은 물론 물 속에 상주하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배역이었다.

'아바타 : 물의 길' 촬영현장

케이트 윈슬렛은 작품을 위해 무려 7분 14초간의 숨을 참으며 놀라운 열연을 펼쳤는데, 이는 배우들 중 가장 긴 시간으로 촬영한 기록으로 촬영 현장에서 '프리다이빙 챔피언'이라고 불렸다고.

타이타닉

이미 26년 전 '타이타닉'에서도 물탱크 촬영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던 케이트 윈슬렛은 물이 전혀 무섭지 않고, 오히려 물 속에 들어가면 차분해질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아바타: 물의 길

또한 제임스 카메론이 '물이 나오는 영화'를 매우 잘 만든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번 촬영으로 매우 파격적이고 멋진 최첨단 기술 집단에 들어간 느낌이라 멋졌다고 밝히며 기대감을 모았다.

'아바타: 물의 길'은 오는 12월 14일 전세계 최초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제임스 카메론 감독을 비록한 샘 워딩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이 9일 내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