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쳤던 FA 포수 빅3, 최고 모범생은 장성우..양의지 안 부럽다

이상학 입력 2022. 8. 6. 12:34 수정 2022. 8. 6. 12: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겨울 KBO리그 FA 시장에는 외야수와 함께 포수 자원이 풍부했다.

삼성 강민호(37), 한화 최재훈(33) 그리고 KT 장성우(32)가 FA 포수 '빅3'로 나란히 대박을 쳤다.

하지만 FA 계약 첫 해 최고 모범생은 장성우다.

반면 장성우와 나란히 FA 시장에 나와 계약 첫 해를 보내고 있는 최재훈(3.87→0.67), 강민호(3.15→0.16)는 전년 대비 크게 떨어진 WAR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수원, 조은정 기자]6회말 1사 1,2루 KT 장성우가 좌월 스리런 홈런을 날린 후 더그아웃에서 환영받고 있다. 2022.08.05 /cej@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지난겨울 KBO리그 FA 시장에는 외야수와 함께 포수 자원이 풍부했다. 삼성 강민호(37), 한화 최재훈(33) 그리고 KT 장성우(32)가 FA 포수 ‘빅3’로 나란히 대박을 쳤다. 

최고 대박을 친 선수는 최재훈이었다. FA 시장이 열린 뒤 이틀 만에 5년 54억원에 한화 잔류를 결정하면서 1호 계약자가 됐다. 3번째 FA 계약이었던 강민호도 4년 36억원으로 나이를 감안하면 대박 계약이었다. 

FA 시장이 활황세를 보이면서 장성우도 좋은 대우를 받았다. 4년 42억원에 KT와 재계약하며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주전 포수로서 가치를 인정받았지만 최고 대우는 아니었다. FA 계약 기간과 총액에서 최재훈에 조금 못 미쳤다. 

하지만 FA 계약 첫 해 최고 모범생은 장성우다. 올 시즌 82경기에서 타율 2할6푼1리(249타수 65안타) 13홈런 39타점 출루율 .359 장타율 .450 OPS .809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14개를 넘어 개인 최다 홈런 페이스. 출루율, 장타율, OPS 등 주요 비율 기록들도 커리어 하이를 가리킨다. 올해 리그 전체 포수 중 최다 홈런을 치는 등 최고의 타격 생산력을 뽐내고 있다. 

강백호와 전임 외국인 타자 헨리 라모스가 부상으로 장기 결장하면서 타선의 힘이 떨어진 KT에 장성우의 장타력은 큰 힘이 됐다. 5번 타순에서 4번 박병호를 든든히 뒷받침했다. 이강철 KT 감독도 “시즌 초반에는 박병호 혼자 했는데 장성우가 살아나면서 타선이 좋아졌다”며 팀 반등의 요인으로 장성우를 꼽았다. 6월2일까지 8위였던 KT는 두 달 만에 4위로 가을야구 안정권에 들어왔다. 

[OSEN=수원, 조은정 기자] 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1사 1,2루 KT 장성우가 좌월 스리런 홈런을 날리고 있다. 2022.08.05 /cej@osen.co.kr

지난 5일 수원 한화전에선 박병호가 전날(4일) 창원 NC전 사구 영향으로 결장했지만 장성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2-0으로 앞선 6회 1사 2루에서 한화가 앤서니 알포드를 자동 고의4구로 1루에 보내 장성우와 승부를 택했지만 실수였다. 장성우는 김민우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으로 장식했다. KT의 5-1 승리를 이끈 쐐기포. 

팀 평균자책점 2위(3.58)의 KT 투수들을 이끄는 수비에서도 장성우의 비중이 크다. 지난해 통합 우승 과정에서 가장 높게 인정받은 부분이다. 도루 저지율이 17.8%로 낮지만 9이닝당 폭투/포일은 0.25개로 200이닝 수비한 포수 16명 중 가장 적다. 안정된 블로킹으로 안방을 철통 방어하고 있다. 

KBO 공식기록업체 스포츠투아이 기준 장성우의 WAR도 2.02로 지난해(1.27) 기록을 훌쩍 넘었다. 올해 전체 포수 중 양의지(NC)와 함께 최고 WAR 수치를 쌓았다. 지금 페이스라면 데뷔 첫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도 가능하다. 반면 장성우와 나란히 FA 시장에 나와 계약 첫 해를 보내고 있는 최재훈(3.87→0.67), 강민호(3.15→0.16)는 전년 대비 크게 떨어진 WAR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OSEN=수원, 조은정 기자] 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3회초 2사 만루 KT 포수 장성우가 한화 하주석의 포수 앞 땅볼을 포구한 뒤 홈베이스를 밟으며 이닝을 마쳤다. 2022.08.05 /cej@osen.co.kr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