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 없었다..‘헤어질 결심’ 청룡 6관왕 싹쓸이[종합]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kiki2022@mk.co.kr) 입력 2022. 11. 25. 23:0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울고 웃는 탕웨이, 외국인 최초 여우주연상 영예

‘헤어질 결심’ 박해일 탕웨이. 사진IKBS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헤어질 결심’이 올해의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남녀 주연상(박해일, 탕웨이), 감독상(박찬욱), 각본상(정서경 박찬욱), 인기상(고경표)까지 6관왕을 달성했다.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올해도 김혜수·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최우수작품상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에 돌아갔다. 감독상 역시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남녀주연상은 박해일, 탕웨이가 나란히 거머쥐었다. 고경표는 다니엘 헤니, 윤아, 이지은과 함께 인기상을 공동 수상했다.

이날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해일은 “마음껏 제가 뛰어놀게 해주셨던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형사 해준의 대사를 매력적으로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 음악을 들으면서 울었던 극중 해준을 바닷가에서 영원히 헤어나오지 못하게 만들어준 송서래 연기를 완벽하게 해준 탕웨이와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 너무 감사드린다”며 “꼭 같이 연기 해보고 싶었던 이정현과 함께 해서 너무 좋았다. 고경표, 김신영, 정이서 씨, 박용우 선배님 감사드린다. 서현우 씨 고맙다”고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변변찮은 배우의 면면을 매끄럽게, 깊이 있게 만들어준 스태프들 감사드린다. 코로나로 인해 함께 연달아 개봉하게 되면서 김한민 감독님의 ‘한산: 용의 출현; 배우들, 스태프들에게도 고생하셨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올 한 해 행복했던 한 해였다. 언젠간 관객들께 갚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탕웨이 여우주연상. 사진IKBS
외국인 최초로 청룡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된 탕웨이는 트로피를 들고 “이거 너무 좋아요”라고 한국말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청룡영화상 감사합니다. 이건 ’헤어질 결심‘ 대본이다. 이 대본을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 정말 감사드린다. 이 시나리오를 완성하게 해준 모든 한분, 한분에게도 감사드리고 싶다. 큰 스크린에서 상영하게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극장에 와서 이 영화를 봐주신 관객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배우라는 직업은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와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면서 산다. 어떤 때는 몇달을, 몇년을, 몇십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이며 “감독님 감사합니다”고 한국말로 마무리했다.

남우조연상은 ‘한산: 용의 출현’의 변요한에게, 여우조연상은 ‘장르만 로맨스’의 오나라에게 각각 돌아갔다.

변요한은 “수상할 줄 알았다”며 “연기하는 게 즐겁고 행복하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가 될 것”이라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눈물을 보인 오나라는 “(연기를) 잘 한 것인지 스스로 찝찝함이 남았었는데 결과물을 보고 안심했다. 오늘의 상으로 더욱 확신하게 됐다. 더 많은 걸 비우고 연기에 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동휘 김혜윤 남녀 신인상. 사진IKBS
신인남우상은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의 김동휘가, 신인여우상은 ‘불도저에 탄 소녀’의 김혜윤이 수상했다.

특히 김혜윤은 “제가 3년 전에 시상자로 왔었다. 그때 대선배님들을 보면서 TV에서 보던 분들을 봬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지금도 똑같다”며 “요즘 연기를 하면서 행복하고 기쁘고 설레는 마음보다 무섭고, 두렵고,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과 근심이 더 많았다. ‘연기를 잘 하고있는걸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면서 물음표가 생겼었는데 그 물음표들이 이 자리를 통해 느낌표로 바뀐 것 같다. 느낌표로 바뀌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신인감독상은 ‘헌트’를 연출한 이정재 감독이 받았다. 대리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정우성은 영국 현지에 있는 이정재에게 깜짝 전화연결을 시도, 청룡영화상 최초 전화 수상 소감을 깜짝 들려줘 객석의 폭풍 호응을 얻었다.

이 외에도 ‘헤어질 결심’의 고경표, ‘브로커’의 이지은, ‘공조2: 인터내셔날’의 다니엘 헤니, ‘공조2: 인터내셔날’의 임윤아가 인기스타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시상식은 KBS2를 통해 생중계됐다. 축하무대는 뉴진스, 아이브, 지코, 정훈희-라포엠이 꾸몄다.

<다음은 청룡영화상 수상작(자) 명단>

▲최우수작품상=헤어질 결심(모호필름)

▲감독상=박찬욱(헤어질 결심)

▲최다관객상=범죄도시2(이상용 감독)

▲남우주연상=박해일(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여우주연상=탕웨이(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남우조연상=변요한(한산: 용의 출현, 김한민 감독)

▲여우조연상=오나라(장르만 로맨스, 조은지 감독)

▲신인남우상=김동휘(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박동훈 감독)

▲신인여우상=김혜윤(불도저에 탄 소녀, 박이웅 감독)

▲신인감독상=이정재(헌트)

▲각본상=정서경, 박찬욱(헤어질 결심)

▲미술상=한아름(킹메이커)

▲편집상=김상범(헌트)

▲촬영조명상=이모개, 이성환(헌트)

▲기술상=허명행, 윤성민/무술(범죄도시2)

▲음악상=조영욱(헤어질 결심)

▲청정원 인기스타상=고경표(헤어질 결심), 이지은(브로커), 다니엘 헤니(공조2: 인터내셔날), 임윤아(공조2: 인터내셔날)

▲청정원 단편영화상=유종석(새벽 두시에 불을 붙여)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