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네이마르 부상? 걱정 마... 월드컵 계속 뛸 수 있어"

신동훈 기자 입력 2022. 11. 25. 07: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상을 입은 네이마르의 상태를 치치 감독이 직접 밝혔다.

브라질은 2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에 2-0으로 승리했다.

치치 감독은 "네이마르는 걱정하지 마라. 네이마르는 월드컵에서 계속 뛸 수 있다. 경기 소화가 가능한 몸 상태다. 확신한다"고 말했다.

치치 감독 말이 맞으면 브라질은 마음껏 승리를 즐길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부상을 입은 네이마르의 상태를 치치 감독이 직접 밝혔다.

브라질은 2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에 2-0으로 승리했다.

경기 흐름은 브라질이 잡았다. 브라질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전방 압박을 가하며 세르비아를 위협했다. 네이마르가 중심이 돼 공격을 펼쳤으나 세르비아의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은 다소 아쉬운 경기 내용 속 흘러갔다. 후반에 브라질의 본격적인 폭격이 시작됐다. 라인을 끌어올리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등이 날카로운 측면 돌파를 펼치며 서서히 세르비아 수비가 헐거워졌다.

히샬리송이 멀티골을 넣었다. 후반 16분 비니시우스 슈팅이 반야 밀린코비치-사비치 선방에 막혔는데 세컨드볼을 히샬리송이 밀어 넣었다. 히샬리송 득점 후에도 브라질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히샬리송은 환상적인 추가골을 올렸다. 후반 28분 비니시우스가 내준 패스를 잡아낸 뒤 터닝슛으로 연결했는데 그대로 세르비아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는 2-0으로 종료됐는데 브라질은 마냥 웃을 수 없었다. 후반 막판 네이마르가 니콜라 밀렌코비치에게 태클을 당한 뒤, 고통을 호소하며 주저앉았고 이후 안토니와 교체된 게 이유였다. 네이마르는 얼굴을 찡그린 채 그라운드를 나갔고 벤치에서 유니폼으로 얼굴을 가리고 치료를 받는 등 상황이 좋지 않아 보였다. 브라질 공격진이 막강하지만 네이마르가 빠지는 건 엄청난 치명타였다.

치치 감독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 상태를 설명했다. 치치 감독은 "네이마르는 걱정하지 마라. 네이마르는 월드컵에서 계속 뛸 수 있다. 경기 소화가 가능한 몸 상태다. 확신한다"고 말했다. 네이마르에게 직접 이야기를 들으면 더 확실할 수 있었지만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는 "네이마르는 자신의 상태를 명확하게 말하고 싶지 않아 한다"고 이야기했다.

치치 감독 말이 맞으면 브라질은 마음껏 승리를 즐길 수 있다. 브라질은 남은 조별리그 2경기에서 스위스와 카메룬을 상대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