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오은영, “동생 대신 인형 때려” 금쪽이 母 폭력 시범에 “STOP!!!"

백아영 입력 2022. 11. 25. 21:32 수정 2022. 11. 25. 21: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쪽이의 부모가 금쪽이의 폭력성을 걱정했다.

관찰 영상에서 금쪽이 부모는 함께 야식을 먹으며 "동생 생기고 떼가 심해졌다", "왜 동생을 때리는 걸까"라고 토로하며 폭력성이 가장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금쪽이의 부모가 금쪽이의 폭력성을 걱정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5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길바닥에 드러눕는 언어 천재 4세 아들’에서는 금쪽이 부모가 야식을 먹으며 금쪽이가 동생을 때리는 것에 대해 걱정했다.

관찰 영상에서 금쪽이 부모는 함께 야식을 먹으며 “동생 생기고 떼가 심해졌다”, “왜 동생을 때리는 걸까”라고 토로하며 폭력성이 가장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36개월 금쪽이는 9개월 동생을 몸으로 밀거나 올라타고, 자신을 향해 기어 오는 동생의 머리를 때리기까지 했다. 이에 금쪽이 母는 “이 빨간 공룡을 때리는 거야. 동생 때리면 아프잖아. 사람 아프게 하면 안 되는 거지?”라고 하며 인형을 때리는 시범을 보였고 깜짝 놀란 오은영 박사는 “STOP! 잠깐만요. 금쪽이가 동생에게 하는 행동은 문제행동이 맞는데 그것보다 더 눈에 띄는 게 있다. 저 지금 깜짝 놀랐는데 감정을 격하게 표현하는 건 옳지 않다. 감정은 말로 표현하는 게 제일 정확하고 좋은 방법이다. 감정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에 익숙해지면 감정을 말로 표현하는 걸 못 배운다. 금쪽이는 말도 잘 하는 아이다. 앞으로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지 왜 거꾸로 퇴보해서 말을 잘 못할 때 표현하는 방식을 강화시키냐는 거죠. 그걸 부모가 보여주며 모델링 시키는 거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사람마다 스스로 안전하다고 느끼는 경계선이 있다. 금쪽이는 사람이 싫은 게 아니라 그 영역으로 넘어오는 게 굉장히 싫은 것 같다. 아마 동생에 대한 그런 부분이 심해진 시기가 동생이 기어 다니기 시작했을 때부터일 것이다. 못 오게 하려고 머리에서 미는 거다. 질투만으론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고 폭력적인 아이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시범에 깜짝 놀람”, “아니 근데 36개월이 어떻게 이렇게 말을 잘하지”, “그렇지...저렇게 하는 건 퇴보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채널A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