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콴무진, '사랑이야→보고 싶었어'로 곡 체인지..조영수의 승부수 "美쳤다"

백아영 입력 2022. 7. 2. 20:00 수정 2022. 7. 2. 2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콴무진팀이 새로운 곡을 받았다.

7월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작곡가 조영수가 콴무진팀을 위해 새로운 곡을 썼다.

조영수 작곡가는 "생각한 게 있는데 조심스럽게 말씀드릴 게 있다. 콴무진 멤버들이 확정되고 나서 조금 더 음악이 트렌디하면 어떨까 싶었다. 혹시 만약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다시 써도 되는지 여쭤보고 싶다"고 하며 콴무진팀을 위해 새로운 곡을 만들고 싶다고 해 큰얼과 힙얼을 감동케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콴무진팀이 새로운 곡을 받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7월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작곡가 조영수가 콴무진팀을 위해 새로운 곡을 썼다.

이날 콴무진의 대표 큰얼과 힙얼은 ‘사랑이야’의 작곡가 조영수를 찾아갔다. 조영수 작곡가는 “생각한 게 있는데 조심스럽게 말씀드릴 게 있다. 콴무진 멤버들이 확정되고 나서 조금 더 음악이 트렌디하면 어떨까 싶었다. 혹시 만약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다시 써도 되는지 여쭤보고 싶다”고 하며 콴무진팀을 위해 새로운 곡을 만들고 싶다고 해 큰얼과 힙얼을 감동케 했다.

조영수 작곡가는 “2년 전에 ‘사랑의 재개발’을 느린 곡으로 했는데 마감 전날 밤에 뭔가 느낌이 불안해 작업실에 가서 유산슬 분위기에 맞춰 다시 작업했고 그렇게 탄생한 게 지금의 ‘사랑의 재개발’이다. 지금 그때의 느낌이다. 콴무진 네 명의 목소리를 상상하며 쓰면 딱 맞는 곡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녹음 당일 조영수는 콴무진팀을 위해 쓴 ‘보고 싶었어’를 공개했다. 조영수가 직접 가이드 한 ‘보고 싶었어’를 들은 콴무진팀은 기립 박수를 쳤고, 특히 권진아는 “너무 멜로디가 잘 이해돼서 두 번 듣고 바로 따라 불렀다. 이렇게 써야 건물을 살 수 있구나”라고 해 조영수를 폭소케 했다.

콴무진팀의 녹음을 지켜본 조영수는 “많은 팀을 해봤지만 그림이 그려지는 건 처음”이라고 하며 “각자 잘하고 못하는 파트가 있는데 지금은 다 겹쳐 너무 행복한 고민”이라고 말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가이드 듣고 별론데 했다가 쏠이랑 권진아에 무릎 꿇음”, “가이드 벌서”, “갓영수다 갓영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대한민국 개그맨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