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바쁘다 바빠! 10년만에 드라마 복귀하는 이정재 절친

조회수 2022. 9. 23. 17:36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아레나

배우이자 영화감독, 아티스트 컴퍼니와 스튜디오의 대표이자 이정재의 절친으로 바쁘게 지내고있는 정우성이 10년만에 정식으로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로 복귀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신현빈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말 대신 그림으로 감정을 표현하는게 익숙한 청각장애인 차진우(정우성)와 목소리로 마음을 표현하는 정모은(신현빈)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힐링 멜로 작품.

TBS 사랑한다고 말해줘

해당 작은 1995년 일본 TBS에서 방영되며 큰 사랑 받은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며, 정우성은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이후 10년만의 작품이라 반가움을 더한다.

SBS

물론 정우성은 2년 전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도 출연한 바 있지만, 이는 음주운전으로 하차한 배성우를 대신한 자리였으므로 정식복귀는 10년만인 셈. 또한 해당 작의 극본은 '구르미 그린 달빛, 안나라수마나라' 등을 직필한 김민정 작가가 맡았으며 '그 해 우리는'을 연출한 김윤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KBS

정우성은 올 상반기 제작 총괄 프로듀서로 활약한 '고요의 바다' 공개를 시작으로 영화 '헌트'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요원 김정도 역할로 변신,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나며 특급 팬서비스를 선사하기도 했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첫 장편 연출작인 '보호자' 역시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토론토 국제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며 바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정우성. '사랑한다고 말해줘'의 나머지 캐스팅을 마무리한 뒤 연말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