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의 비밀병기 이강인 첫 출격, 그리고 발베르데의 주먹질 [청계천 옆 사진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22. 11. 25. 07:28 수정 2022. 11. 25. 07: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벤투호의 '비밀병기' 이강인 선수가 드디어 출격했습니다.

그 동안 친선전 및 평가전에서 관람석에서 팬들이 이강인을 연호할 때도 그를 시합에 내보내지 않았던 벤투 감독이었습니다.

왜 이강인을 경기에 활용하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늘 '아직은 때가 아니다'고 답하던 벤투 감독이었습니다.

이강인은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로 달려가자마자 곧 누군가에게 반갑다는 듯 씨익 웃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벤투호의 ‘비밀병기‘ 이강인 선수가 드디어 출격했습니다. 24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30분 나상호와 교체 투입됐습니다. 그 동안 친선전 및 평가전에서 관람석에서 팬들이 이강인을 연호할 때도 그를 시합에 내보내지 않았던 벤투 감독이었습니다. 왜 이강인을 경기에 활용하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늘 ‘아직은 때가 아니다’고 답하던 벤투 감독이었습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드디어 그 때가 왔나 봅니다. 이강인은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로 달려가자마자 곧 누군가에게 반갑다는 듯 씨익 웃었습니다. 곧 이어 라리가에서 낯 익은 팀 동료인 우루과이 팀의 호세 히메네스와 손 인사를 나눕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그 후 이강인은 공을 잡자마자 빠르게 돌파한 뒤 곧바로 왼발 중거리 슛을 때려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리고 정확한 패스를 통해 조규성의 슈팅을 유도하는 등 중원에서 활력을 더했습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에 위기감을 느낀걸까요. 우루과이의 ‘젊은 피’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후반 추가 시간 동안 이강인이 공을 잡자 강한 태클로 막아섰습니다. 이후 주먹을 휘두르며 포효했습니다. 잠시 뒤 이강인도 어이가 없었는지 소리치며 화를 냈습니다.

아마 발베드레는 본인의 구역인 중간 지역에서 한국의 압박이 너무 심해서 제대로 경기를 펼칠 수 없었던 답답함을 표출한 게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강인의 추후 경기에서의 활약도 기대해 봅니다.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