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그룹 사장들이 왜 거기에?…경쟁중인 소니 본사 찾아간 이유

김규식 특파원(kks1011@mk.co.kr), 최승진 기자(sjchoi@mk.co.kr) 입력 2022. 11. 25. 20:45 수정 2022. 11. 26. 10: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이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에 올린 사진과 글.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이 일본 도쿄의 소니 본사를 찾은 것으로 확인돼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의 반도체 부문 수장이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소니를 직접 방문한 것은 ‘뜻밖’이라는 시각이기 때문이다.

재계 안팎에서는 삼성전자가 소니와 함께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협업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25일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경 사장은 일본 도쿄를 방문해 24일 소니 본사를 찾았다. 경 사장은 22일 일본을 방문해 2박3일의 일정을 소화하고 24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인 경 사장의 방문은 다소 뜻밖이라는 게 재계의 시각이다.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소니와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점유율 1, 2위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소니는 TSMC와 손잡고 일본 구마모토에 반도체공장을 세우는 등 삼성전자와는 경쟁관계에 있다. 소니는 최근 도요타를 비롯한 8개 주요 일본 기업과 반도체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경 사장이 소니를 방문해 어떤 논의를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소니가 혼다와 함께 합작법인인 소니혼다모빌리티(SHM)을 설립하고 자율주행차량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자율주행차량용 반도체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경 사장은 본인의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에 소니를 방문해 찍은 차량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1980년대초 소니 워크맨은 청춘들의 드림이었다”며 “그랬던 소니에서 자율주행차를 혼다와 함께 만들고 있다. 변화다”라고 SNS에 언급했다.

자율주행차량의 ‘핵심’으로 꼽히는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소니의 기술력은 상당하다는 평가다. 그런 소니가 혼다와 함께 자율주행 차량을 제작한다는 점에서 소니혼다모빌리티의 자율주행 차량은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소니는 올해 초 열린 미국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전기차 컨셉트카 ‘비전-S 시리즈’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경 사장이 차량용 반도체와 관련한 협업을 논의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삼성전자는 최근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025년에는 차량용 메모리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자율주행 시스템과 게임 등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용량·고성능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