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모녀' 생활고 비극…현관엔 전기요금 5개월치 고지서

윤정주 기자 입력 2022. 11. 25. 20:34 수정 2022. 11. 25. 22: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수원 세 모녀 사건이 일어난 지 석 달, 비슷한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서울 신촌의 원룸에서 생활고를 겪던 60대와 30대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전기료는 다섯 달, 건강보험료는 열 네달이나 밀려 복지부가 관찰 대상으로 지정했지만 도움을 받진 못했습니다.

윤정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골목길 사이로 구급차가 들어갑니다.

과학수사대 차량이 도착하더니 대원들이 빠르게 움직입니다.

지난 23일 신촌의 한 건물에서 세입자가 사망한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집 안에서 60대 어머니와 3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50만원짜리 단칸방, 현관문엔 5개월 치의 밀린 전기요금 고지서가 붙어 있습니다.

공무원연금을 받고 있어 기초생활수급 대상이 아니었지만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웃 주민 : 집주인한테 월세 조금 밀렸다는 얘기는 들은 것 같은데…]

지난 8월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를 줄인다며 점검에 나서 건보료를 14개월이나 밀린 모녀를 찾아냈습니다.

[서울 광진구청 관계자 : 건강보험료하고 통신비가 체납됐다. '이분들이 복지 사각지대니까 한번 조사를 해 주십시오'하고 복지부에서 저희한테 왔어요.]

광진구청이 모녀를 두 차례 찾아갔지만 끝내 도움을 주진 못했습니다.

모녀가 지난해 11월 광진구에서 서대문구로 이사하며 전입신고를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 중입니다.

(인턴기자 : 이찬규·최지우)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