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일간베스트 디도스 공격 경찰 수사해야"

김형섭 입력 2012. 12. 14. 21:35 수정 2012. 12. 14. 21: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새누리당은 14일 보수성향의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가 디도스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이 사이트의 디도스 공격 의혹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형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보수네티즌들이 애용하는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가 한때 디도스 공격을 당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일간베스트는 순수 네티즌들이 자발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공간으로 유명하다"며 "인터넷과 SNS를 이용해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을 최대한 차단시키려는 모종의 세력이 이러한 일을 벌인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간베스트는 최근 조선족 6세 여아 성폭행 모의 게시글, 초등학생 폭행 동영상, 강아지 수간(獸姦) 주장 '인증샷'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게시판에서는 이 사이트를 유해사이트로 지정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현재 1만8000여명이 서명을 한 상태다.

ephite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