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보자, 첼리스트 ‘데이트 폭행’ 의혹 부인

김명일 기자 입력 2022. 11. 25. 20:36 수정 2022. 11. 26. 10: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보자가 첼리스트와 나눈 통화 내용. /유튜브 '시민언론 더탐사'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제보자가 목격자로 지목된 첼리스트를 교제 당시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첼리스트 측 박경수 변호사(법무법인 지름길)는 전날(24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제보자 B씨가 교제 당시 첼리스트 A씨에게 욕설을 자주 했고, A씨를 밀치는 등 폭행해 경찰이 출동하는 일도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제보자 B씨는 2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A씨 변호사가 날 폭행 및 스토킹남으로 몰았던데. 그녀가 그리 얘기할리는 없다”며 “원래 있던 변호사가 갑자기 교체되고 왜 이 사람이 선임된 거냐. 인터뷰도 언론에 자기가 먼저 하자고 했다고 한다”고 했다.

자신이 A씨를 의심해 A씨가 상황을 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녀는 술을 한잔도 먹으면 안 되는 상태”라며 “왜 그런지는 사적인 일이라 밝히지 않겠다. 아무튼 큰일 난다. 그 친구가 술 먹고 운전할까봐 걱정하는 거다”라고 했다.

첼리스트 A씨 측은 최근 경찰에 출석해 “술자리 주장은 다 거짓말이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 박경수 변호사는 “평소 폭언과 욕설을 일삼던 B씨가 귀가가 늦는다고 의심해 상황을 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A씨 측이 자신과의 통화 녹취를 B씨가 제보할 줄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자동녹취기능 이미 다 알고 있고, 먼저 제보하자고 한건 그녀였다”고 반박했다.

제보자 B씨의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정철승 변호사는 교제 폭행 의혹과 관련 조선닷컴에 “저는 제보자에게 법률자문을 해주는 변호사이지 대변인이 아니다”면서도 “공익신고자의 사생활을 파헤치는 이런 행동은 시민들이 공익제보를 꺼리게 만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