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츄' 작가 "츄가 갑질이라니 진짜 웃겨...케어 안 해준 거 전부 알아" [전문]

조윤선 입력 2022. 11. 25. 20: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팀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지켜츄' 작가가 츄를 지지했다.

츄가 출연하는 웹예능 '지켜츄'의 한 작가는 25일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다른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애인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라며 소속사 측의 주장을 부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팀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지켜츄' 작가가 츄를 지지했다.

츄가 출연하는 웹예능 '지켜츄'의 한 작가는 25일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다른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애인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라며 소속사 측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어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전했다.

이날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로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를 금일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해 이를 팬 여러분들께 공지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며 "지금까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과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가슴 깊이 용서를 구한다"며 전했다.

한편 츄는 최근 왕따설과 소속사 이적설 등에 휩싸였다. 지난달에는 자신을 대표이사로 하는 '주식회사 츄'를 설립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으나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적설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췌장암 수술' 배연정 “허리 도려내는 통증, 종양 3개 발견”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서희원♥' 구준엽, 불륜설 해명 위해 '이것'까지 공개했다...“가짜뉴스 멈춰!”[종합]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