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했다고 실력 느나요"..18세 피아니스트 임윤찬의 첫마디

조현선 입력 2022. 6. 30. 20:00 수정 2022. 6. 30. 20:04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18살에 세계적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피아니스트 임윤찬,

속 깊은 말로 팬들을 다시 한번 놀라게 하는데요

오늘은 어떤 얘기를 했는지 조현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섬세하면서도 힘찬 선율로 지휘자마저 눈물 짓게 한 임윤찬.

[현장음]
"우승자는 임윤찬입니다."

세계적인 권위의 밴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18세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임윤찬은 오늘 쉴 새없이 터지는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도 흔들림 없이 시범 연주에 몰두했습니다.

[임윤찬 / 피아니스트]
"콩쿠르 우승했다고 제 실력이 곧 늘어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연습을 열심히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대회 2라운드에서 바흐를 연주한 뒤 무려 90초 동안 침묵했던 데도 이유가 있었습니다.

[임윤찬 / 피아니스트]
"영혼을 제가 바치는 느낌으로 연주해서 시간을 뒀던 것이고"

임윤찬은 대회 기간 인터넷을 차단하며 옛 거장들처럼 아날로그적 감성에 집중했습니다.

[임윤찬 / 피아니스트]
"(옛날 음악가들은) 악보와 자기 자신 사이에서 음악을 찾은 사람이라 더 독창적인 음악이 나올 수 있었다고...

하지만 작곡 실력이 연주에 못 미친다며 귀엽게 웃는 건 영락 없는 10대 소년이었습니다.

[임윤찬 / 피아니스트]
"친구들에게 (제 작품을) 보여줬는데 별로 반응이 안 좋았어요. 작곡은 웬만해서는 안 할 것 같아요." (웃음)"

임윤찬을 비롯해 올해 상반기 25개의 국제 콩쿠르에서 37명의 한국인 연주자들이 입상하는 등 K클래식의 위력도 커져가고 있습니다.

임윤찬은 오는 12월 10일 국내에서 우승 기념 독주회를 열 계획입니다.

채널A뉴스 조현선입니다.

영상취재: 강승희
영상편집: 정다은

조현선 기자 chs0721@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