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선수는 얼마나 좋을까”…빈살만, 13억 롤스로이스 다 준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sgmaeng@mkinternet.com) 입력 2022. 11. 25. 20: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업무오찬에 앞서 자리에 앉아있다.[사진출처 =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아르헨티나전에서 다친 사우디 대표팀 선수에게 개인 제트기를 제공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이번엔 선수들에게 롤스로이스 자동차 1대씩 선물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억원에 이르는 고가의 자동차다.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축구 강국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의 모든 선수들은 롤스로이스를 보상으로 받게 된다”고 전했다.

말레이메일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들에게 각각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말레이메일’은 “사우디아라비아 왕족이 축구 선수에게 롤스로이스를 선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4년 벨기에를 상대로 월드컵 최고의 골 중 하나로 꼽히는 골을 터뜨린 알 오와이란이 비슷한 선물을 받았다”고 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가족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출처 = 빈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캡처]
아직 롤스로이스 포상에 대한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앞서 사우디는 지난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다만 승리를 눈앞에 뒀던 후반 추가시간에 사우디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강하게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우와이스의 무릎에 턱을 가격 당한 샤흐라니는 머리부터 그라운드에 떨어졌다. 다행히 의식을 되찾았지만, 샤흐라니는 남은 월드컵을 뛸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걸프 투데이는 “빈 살만 왕세자가 (샤흐라니의 응급 수술을 위해) 독일로 향하는 개인 제트기를 준비시켰다”고 보도했다.

극적인 승리를 거둔 후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은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의 놀라운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임시 공휴일을 선언하기도 했다. 빈 살만 왕세자가 가족과 얼싸안고 기뻐하는 모습이 보도되기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를 상대로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