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밭한끼'..제주 밭작물의 가치 재발견

제주방송 하창훈 입력 2022. 11. 25. 22:13 수정 2022. 11. 25. 22: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당근과 양배추, 제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밭작물들인데요.

제주지역 5대 밭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제주밭한끼 캠페인입니다.

제주의 밭작물과 농민, 그리고 제주인들의 삶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입니다.

제주 밭작물과 제주인들의 삶의 매력을 알리는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농촌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어 지역을 살릴 수 있을지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당근과 양배추, 제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밭작물들인데요.

제주 밭작물의 가치는 물론 제주인들의 생활상까지 직접 보고 경험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돼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하창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을 안에 조성된 밭담길을 따라 흥겨운 발걸음이 이어집니다.

이제 곧 수확을 앞둔 당근과 무우 등 푸르게 자라난 각종 채소들은 손님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마을 안쪽에선 밭담길에 대한 재밌는 설명까지 더해집니다.

식탁 위엔 맛있는 한끼 점심이 마련됐습니다.

당근과 무우, 양배추 등 모두 제주에서만 생산되는 재료로 만들었습니다.

이은진 / 서귀포시 성산읍
"채소로 이렇게 맛있는 맛을 내는 게 일단은 좀 신기하고 몸에도 좋으니까 더 맛있게 먹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주지역 5대 밭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제주밭한끼 캠페인입니다.

매일 식탁에 올려지는 재료들이지만, 더 이상 부식이 아닌 밥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찾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특히 제주의 밭작물을 알림으로써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노경 / 제주시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 사무국장
"'제주에서 나는 밭작물로 한 끼 식사가 가능합니다. 한번 드셔보세요.' 이런 취지의 캠페인이고요. 이걸 시작으로 해서 여러 가지 저희가 밭작물을 가지고 다양하게 재미있는 사업들을 해보려고 합니다."

이번 캠페인은 산 교육의 현장으로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제주의 밭작물과 농민, 그리고 제주인들의 삶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입니다.

김영은 / 서울시 성북구
"요즘 애들은 당근이 나무에서 열린다고 아는 아이들도 많거든요. 직접 와서 체험해보고 당근도 뽑아볼 수 있고 또 몰랐던 이런 소박한 농촌의 이야기들이 숨겨진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는 부분이 굉장히 특별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제주 밭작물과 제주인들의 삶의 매력을 알리는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농촌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어 지역을 살릴 수 있을지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JIBS 하창훈입니다.

영상취재 오일령

JIBS 제주방송 하창훈 (chha@jibs.co.kr) 오일령(reyong510@naver.com) 기자

저작권자 ⓒ JIBS 제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