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서자바 지진 대피소에 피어난 '희망'…"신생아 3명 탄생"

이보배 입력 2022. 11. 25. 21:16 수정 2022. 12. 23.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치안주르를 강타한 지진으로 약 300명이 사망하는 비극 속에서도 대피소에서 신생아 3명이 태어나 희망을 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데틱뉴스 등 현지 매체는 지난 22일 만삭이던 드위씨(38)가 지진 대피소에서 건강한 딸을 낳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지진이 발생하자 드위씨는 급히 집을 나와 대피했고, 남편과 함께 대피소 텐트로 거처를 옮겼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서자바 주지사인 리드완 카밀은 드위씨를 찾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지진 속에 태어난 아이들. /사진=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치안주르를 강타한 지진으로 약 300명이 사망하는 비극 속에서도 대피소에서 신생아 3명이 태어나 희망을 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데틱뉴스 등 현지 매체는 지난 22일 만삭이던 드위씨(38)가 지진 대피소에서 건강한 딸을 낳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지진이 발생하자 드위씨는 급히 집을 나와 대피했고, 남편과 함께 대피소 텐트로 거처를 옮겼다. 다음날 진통이 시작되자 지역 보건소로 이동해 조산사들의 도움으로 건강한 딸을 낳았다. 산모 역시 건강한 상태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서자바 주지사인 리드완 카밀은 드위씨를 찾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아이 이름을 지어달라는 드위씨의 요청에 '금피타 샬리아 카밀'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고 데틱뉴스는 전했다.

리드완 주지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가 지진 중 태어났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어로 지진을 뜻하는 금파(gempa)를 따 금피타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피타 외에도 2명의 아이가 대피소에서 태어났다"면서 "신은 많은 사람이 죽는 시련 뒤에 아이가 탄생하는 은혜도 내려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 오후 5시 기준 27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사망자의 약 3분의 2가 아동으로 전해졌다.

BNPB에 따르면 39명이 실종됐고, 2046명이 다쳤다. 5만6000채가 넘는 가옥이 파손돼 6만2545명이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학교 31곳을 비롯해 공공시설 171곳이 부서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