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의 기본기 탄탄한 수비, 동료는 물론 코치도 엄지 척 날렸다

손찬익 입력 2022. 7. 2. 20:24 수정 2022. 7. 2. 2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디에이고 언론이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기본기를 갖춘 수비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샌디에이고 지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2일(이하 한국시간) "김하성은 완벽한 기본기로 임무를 완수한다. 그의 수비는 흠잡을 데 없다"고 했다.

동료들과 코치가 인정할 만큼 탄탄한 수비 능력이 돋보이는 김하성은 마차도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샌디에이고 언론이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기본기를 갖춘 수비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샌디에이고 지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2일(이하 한국시간) "김하성은 완벽한 기본기로 임무를 완수한다. 그의 수비는 흠잡을 데 없다"고 했다. 

동료들도 김하성의 탄탄한 수비 능력을 장점으로 꼽았다. 에릭 호스머는 "마차도와 김하성의 수비 스타일은 확연히 다르다"고 표현했다. 매니 마차도는 잠을 더 자려고 뒤를 구를 것처럼 수비를 하고 김하성은 약속 시간에 늦는 것처럼 행동한다. 

마차도는 김하성의 수비를 두고 "그는 요행을 부리지 않는다. 최고의 수비 능력을 가진 선수 중 한 명"이라고 호평했다. 

2020년부터 2년간 KIA 타이거즈 지휘봉을 잡았던 맷 윌리엄스 샌디에이고 3루 코치는 "한국에서는 수비를 가장 중요시 여긴다. 공격은 그 다음"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7경기에서 타율 2할2리(267타수 54안타) 8홈런 34타점 27득점 6도루를 기록한 김하성은 올 시즌 71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2푼3리(242타수 54안타) 4홈런 25타점 29득점 4도루로 향상된 모습이다. 

윌리엄스 코치는 "김하성은 수비할 때 일관성이 있다. 타격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훌륭한 빅리거가 될 것"이라고 김하성의 성공을 확신했다. 

동료들과 코치가 인정할 만큼 탄탄한 수비 능력이 돋보이는 김하성은 마차도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메이저리그에 데뷔했을 때 마차도처럼 하기 위해 노력했다. 마차도처럼 투수들과 팀에 안정감을 주고 싶다. 마차도에게 타구가 가면 아무도 걱정하지 않는다. 수비에서 안정감이 가장 중요하다. 내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