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출하 안돼 건설현장 차질…정부, 업무개시명령 검토

조보경 기자 입력 2022. 11. 25. 20:13 수정 2022. 11. 25. 21: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엔 화물연대 파업 소식입니다. 파업 이틀째인 오늘(25일) 곳곳에서 물류가 멈추면서 정부가 강경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수색 시멘트 기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하죠.

조보경 기자, 특히 시멘트 출하가 안되고 있다고 하는데, 어느 정도입니까?

[기자]

제가 나와있는 곳은 서울 시내 주요 시멘트 저장소가 모여있는 곳입니다.

한 쪽을 보시면 화물연대의 봉쇄 투쟁에 대비해서 경찰차가 나와있고요.

또 다른 한 쪽에는 안전운임을 요구하는 현수막도 붙어 있습니다.

제가 조금 이동을 해보면요.

제 뒤로 보이는 게 시멘트 저장소인데 오늘 온종일 차량이 운행되지 않아서 아예 출고를 못 했습니다.

시멘트협회는 평소 20t 수준인 시멘트 출하량이 오늘 2t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렇게 파업이 이어지면서 건설현장이 멈추기도 했다고요?

[기자]

시멘트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서 건설현장이 하나둘 멈추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규모로 꼽히는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은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습니다.

건설업계는 파업이 길어지면 분양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뿐만 아니라 철강이나 다른 업계에도 지장이 있죠?

[기자]

정부는 시멘트·철강 분야 피해가 가장 큰 걸로 봤습니다.

현대제철과 포스코에서는 이틀째 물건이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영자협회를 비롯한 업종별 단체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파업을 중단할거를 요구했고요.

또 정부에는 엄중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화물운송을 강제할 수 있단 입장을 내놨는데 화물 연대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네, 업무개시명령입니다.

업무개시명령에 응하지 않으면 화물운송자 자격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화요일 국무회의를 거쳐서 발동할 계획인데요.

화물연대는 정부가 개인사업자라면서 보호는 제대로 해주지 않고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조보경 기자가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