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유일한 신인이었던 여배우의 1년 뒤 근황

조회수 2022. 11. 3. 17:3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쟁쟁한 출연진들로 화제됐던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유일한 신인이었던 배우 노윤서.

올해 데뷔한 그가 이번에도
대박을 터뜨렸다는데
그 작품을 살펴보자!

1999년을 배경으로 고등학생들의 풋풋한 로맨스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20세기 소녀’가 레트로 감성을 내세워 글로벌 인기를 끌며 한국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의 자존심을 세웠다.

미국 버라이어티는 ’20세기 소녀’를 첫사랑 로맨스를 그린 대표적인 한국 작품인 ‘건축학개론’과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맥을 잇는 작품이라고 소개하며 “어떤 순간 혹은 어떤 사람을 잊을 수 없게 만드는 감동을 전한다”고 평했다.

글로벌 차트에서 의미 있는 성적을 거둔 것은 물론 혹평을 면치 못하던 그간에 나왔던 오리지널 영화와 달리 전 세계에서 고른 호평을 이끌고 있다.

보편적인 첫사랑의 정서와 추억을 자극하는 레트로 감성 등에 힘이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 시청자의 감성까지 자극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영화는 1999년 사랑보다 우정이 중요한 17세 소녀 ‘나보라'(김유정)가 절친 ‘김연두'(노윤서)의 첫사랑을 이뤄 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는 이야기다.

출처 : instagram@rohyoonseo

보라가 연두의 짝사랑 상대인 ”백현진'(박정우)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해 알려준다’는 설정 외에 크게 새로운 점은 없는 영화는 현진 절친 ‘풍운호'(변우석)와 가까워지면서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점 역시 로맨스 영화의 정석을 보여줬다.

그 당시를 경험한 이들에겐 익숙하지만 1990~2000년대생들엔 신선하게 느껴질 수 있는 소재를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라는 MZ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맡아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출처 : instagram@rohyoonseo

올해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의 고등학생 방영주로 분해 대중 앞에 처음 등장한 노윤서는 이번엔 ’20세기 소녀’로 맑고 군더더기 없는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노윤서는 서양화 전공의 미술학도 출신으로 대학교 재학 중 화장품 브랜드 광고, 온라인 쇼핑몰 모델로 활동하다가 매니지먼트 회사 MAA에 합류하게 됐다.

그는 “덜컥 연기를 시작하는 것이 겁이 났지만 일단 최선을 다해 배워보고 포기해도 늦지 않을 거라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다. ‘생애 처음 미술보다 더 재미있고 열정을 쏟고 싶은 일을 찾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그렇게 ‘우리들의 블루스’ 오디션에 통과한 노윤서는 “‘내가 지금 어디서 누구와 일하고 있는 거지?’ 하는 생각에 얼떨떨했고 작품이 공개된 후에도 실감이 안 나서 그저 멍할 뿐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출처 : instagram@rohyoonseo

노윤서는 이번 ’20세기 소녀’를 찍으면서도 “주변에 폐를 끼칠까 봐 현장에서 속앓이 한 적도 많았지만 동료들 덕분에 순조로웠다”라고 밝히며 “스스로 압박감을 가질수록 부자연스러워지니까 방법은 결국 일단 해내는 수밖에 없더라. 계속, 계속”이라고 부담을 이겨낸 방법을 전했다.

그는 ’20세기 소녀’를 마치고 차기작을 준비하면서 마지막 남은 학기를 마치기 위해 대학으로 돌아가 졸업 전시 준비를 위해 학업을 병행 중이다.


이 콘텐츠는 뉴스에이드의 제휴사 콘텐츠로써
운영 지침을 준수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