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그냥 교과서에서 튀어나온 조선여자 자체라는 '파친코' 괴물 신인

조회수 2022. 4. 17. 17:42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애플 tv의 야심작 '파친코'의 10대 선자를 맡은 김민하의 인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1995년 생인 김민하는 한양대학교 연극 영화과를 졸업했는데요.

2016년 '두여자 시즌2'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학교2017', '검법남녀', '하찮아도 괜찮아' 등에 출연했습니다.

164cm 신장과 신비로운 얼굴을 지녔습니다. '파친코'를 본 시청자들은 하나같이 그녀를 두고 대체 누구냐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는데요. 마치 역사 교과서에서 그대로 튀어나온 것은 외모입니다.

주근깨 가득한 얼굴에서 신비로움과 연약함, 강인함이 동시에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파친코를 통해 세계적인 배우가 될 것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요. 오징어 게임의 정호연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릴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인터뷰가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홍보 인터뷰 때 영어로 네이티브처럼 말하는 그녀의 영어실력이 놀라움을 주고 있죠. 어릴 때부터 영어 소설과 DVD를 보고, 학원 다니면서 독학했다고 합니다.

'파친코'는 일제강점기에 일본의 만행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드라마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역사 왜곡 없이 그려져 있어 많은 찬사를 받고 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파친코 숨겨진 뒷이야기 (윤여정이 촬영 거부했던 이유 ㄷㄷ)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