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결혼 14년 째인데 손에 물 한방울 안 묻혀 봤다는 예쁜 연예인

조회수 2022. 5. 26. 16:5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09년 백도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딸을 두고 있는 정시아는 1981년 생으로 연예계 대표 배우 가족입니다.

시아버지, 남편, 본인, 시동생(백서빈)까지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데요. 14년째 깨 볶는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정시아의 가족 이야기는 늘 대중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특히 정시아는 남편 백도빈은 백집사로 부르며 살림에 소질 있는 남편이란 자랑을 방송에서 한 적이 있습니다.

과거 한 예능에 나와 "남편이 한결같다. 손에 물 한 번 안 묻히게 한다"라며 말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실제 백도빈은 한식부터 다양한 요리까지 가능한 실력자로 알려져 있는데요. 10년째 주부습진을 달고 사는 남편이 안쓰럽다며. "실제로 요리는 남편이 다 한다. 얼마 전 딸 서우가 '엄마 요리는 형편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라고 밝혀 공감과 부러움을 동시에 샀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