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손예진이 단타투자로 "천만원에서 3억으로"만든 비결은 미술 재테크?

조회수 2022. 6. 15. 13: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숨은 재테크 고수

현빈과 결혼에 골인하며 많은 축복을 받았던 '손예진'은 연예계 숨은 재테크 고수죠. 실제 그녀는 부동산뿐 아니라 미술쪽에도 조예가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손예진 빌딩
손예진은 실제로 지난 2018년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꼬마 빌딩을 개인 투자자에게 매각해 약 3년만에 "42억"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손예진의 이러한 투자 안목을 "과감하게 저평가된 꼬마 빌딩을 매수해 획지선 변경을 예측했다. 성공적인 투자다"라고 말하며 치켜세웠습니다.



과감한 투자를 한 이유

손예진은 경제적 독립을 한 뒤 고민 끝에 부동산 투자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보유 자본을 최대한 크게 굴려, 안정적인 독립 생활을 이끌고자 했던 손예진은 비교적 단기간에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불안정한' 꼬마빌딩에 과감하게 투자한 것이죠.

실제로 손예진이 매입했을 때만 해도 빌딩 부지는 '단독 개발' 조차 되지 않던 곳이었습니다. 후에 획지선 변경으로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대단한 안목이라고 할 수 있죠.



1300만원에서 3억으로

이러한 손예진의 과감한 투자성향은 '미술 작품' 재테크에서도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그녀가 선택한 작가는 바로 '우국원 씨'였는데요.

한 티비 프로그램에 등장한 손예진의 집 거실에서 '우국원' 작가의 그림이 걸려있는 것이 전파를 타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손예진의 선택 답게, 최근 전시마다 '완판'을 이어온 우국원 작가는 '억대 화가' 반열에 오르며 MZ세대의 미술 투자 열풍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어 최근 해당 작품인 'Que Sera Sera'가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약 3억 원에 낙찰되며 추정가(약 1300만 원)의 23배가 넘는 액수를 기록했죠.

실제로 손예진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미술적 취향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거실에 걸린 그림을 통해 따뜻한 분위기의 회화 작품에만 꾸준히 투자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러한 과감하면서도 뚝심있는 손예진의 '재테크 안목'에 누리꾼들은 크게 놀라며 "손예진이 사는 건 나도 사야겠다." "얼굴만 이쁜 게 아니라 안목도 대단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